7000명 확진쇼크속…총 2만4000명 운집 '테스형 콘서트' 비상

'어게인 테스형' 프로필. 사진 예아라예소리

'어게인 테스형' 프로필. 사진 예아라예소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일 확진자가 70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오는 10일부터 열리는 나훈아 부산콘서트에 시선이 쏠린다. 나훈아 콘서트는 1회 공연당 4000여명이 운집하는 데다 이후 이승철, 쇼미더머니 등 대형 콘서트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서다.  

8일 벡스코 등에 따르면 지난 7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했던 ‘나훈아 어게인(AGAIN) 테스형’ 부산콘서트가 10일부터 사흘간 진행된다.  

지난 7월 연기…6차례 총 2만4000명 운집 예상

벡스코는 정규 공연시설이 아니어서 500명 이상 운집하는 콘서트를 개최할 경우 관할 부처(문화체육관광부)와 지방자치단체(해운대구)에서 사전 승인만 받으면 된다. 나훈아 부산 콘서트는 이미 사전 승인을 받았다. 부산 공연 입장권은 예매 15분 만에 매진됐다. 

현행 방역지침이 허용하는 최대 인원은 5000명으로 주최 측과 벡스코는 1회 공연당 4000명가량이 매일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루 2차례 사흘간 6차례 공연이 예정됨에 따라 부산공연에는 모두 2만4000여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한다.  


콘서트는 방역 패스(접종 완료자 또는 48시간 이내 음성 확인) 적용 대상이다. 함성이나 구호, 합창 등 침방울(비말)이 튈 수 있는 행위와 음식물 섭취 등은 모두 금지된다.

나훈아 공연 기획사는 당초 좌석 2개당 1칸을 띄우기로 했다가 좌석 1개당 1칸을 띄우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공연장 면적을 8836㎡에서 1만3000㎡로 확대해 좌석을 설치한다.

주최 측과 벡스코는 대책 회의를 열고 공연장 내 거리 두기를 강화하고 안전요원 145명을 배치해 관람객이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하는 등 안전 개최에 총력을 쏟고 있다.

벡스코 관계자는 “나훈아 공연이 부산에 이어 서울과 대구에서도 개최 예정이어서 지역 관객 외 수도권 관객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오는 9일 해운대보건소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최종 리허설을 준비해 철저한 안전 점검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2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야외광장에서 작업자들이 나훈아 홍보 현수막을 철거하고 있다. 7월 23~25일 개최 예정이던 나훈아 콘서트는 코로나19 방역단게 강화로 무기한 연기됐다. 송봉근 기자

지난 7월 2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야외광장에서 작업자들이 나훈아 홍보 현수막을 철거하고 있다. 7월 23~25일 개최 예정이던 나훈아 콘서트는 코로나19 방역단게 강화로 무기한 연기됐다. 송봉근 기자

벡스코에서는 나훈아 콘서트에 이어 이승철 콘서트(12월 18일), 쇼미더머니(12월 25일) 등 연말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