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올림픽 보이콧 동참하나..."日정부, 각료 파견 보류 검토"

미국에 이어 호주가 중국의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겨울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일본도 이에 동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8일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베이징올림픽에 장관급 이상의 각료를 보내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10월 2일 일본 도쿄에서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10월 2일 일본 도쿄에서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당초 일본은 중국이 올해 7월 도쿄올림픽 때 체육부 장관에 해당하는 거우중원(苟仲文) 국가체육총국장을 파견했기 때문에 베이징올림픽에도 같은 급 관료를 파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보이콧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문부과학성 산하 스포츠청의 무로후시 고지(室伏広治) 청장이나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회장을 보내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 

무로후시 스포츠청장은 장관급이 아닌 데다 해머던지기 선수 출신으로 스포츠계를 대표하는 이미지가 강하다. JOC는 공익재단법인으로 정부 기관과는 구별되며, 거우 국장이 중국올림픽위원회(COC) 수장도 겸하고 있기 때문에 야마시타 회장이 거우 국장의 카운터파트로도 적절하다는 판단이다.

이들을 파견할 경우 일본으로서는 '관료를 파견하지 않았다'는 것으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 어느 정도 호응하는 모양새가 만들어진다. 

도쿄신문도 8일자에서 일본 정부 내에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미국을 배려해야 한다는 인식이 공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각료 파견에 대해선 정부 내에 소극적인 의견이 대세로, 대신 체육 단체의 간부 정도를 파견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이런 방침을 빠른 시일 내 공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측 대응과 미국 이외 선진7개국(G7)의 동향 등을 살피면서 최종 판단할 방침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7일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 "국익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하겠다"고만 했다.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도 7일 회견에서 "현시점에선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자유, 기본적 인권, 법의 지배라는 보편적 가치가 중국에서도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국의 인권 문제를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