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대선국면서 방송 출연 정치 비평 재개…이재명 외곽지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치비평가로서의 활동을 재개한다.

8일 유 전 이사장 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그는 9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약 50여 분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인연과 이 후보의 정치적 행보에 대한 생각 등을 밝힐 예정이다.

유 전 이사장이 연말부터 한 방송에 고정 출연하며 대선 때까지 정치 비평을 하기로 계약을 마친 상황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유 전 이사장 측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에 “노무현재단 이사장 임기를 마쳤으니 정치 비평을 재개한다는 것일 뿐”이라며 “제도권 정치로의 복귀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정치를 안 하겠다는 것은 유 전 이사장의 일관된 생각”이라며 “이 후보의 선대위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 전 이사장은 지난해 4월 중순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기성 미디어를 통한 정치비평이나 시사 토론, 인터뷰, 이런 것도 하지 않겠다”라며 정치평론가로서의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에서도 독서 평론에만 집중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