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노동자 절반, 휴식 없는 고강도 노동 경험…한 해 평균 34일

[셔터스톡]

[셔터스톡]

경기도 성남지역 정보통신(IT) 분야 노동자의 절반이 '크런치 모드' 형태의 고강도 노동을 경험했으며, 이 같은 노동 기간은 한 해 평균 34일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시가 청년유니온 부설 상담교육센터인 '유니온센터'에 의뢰해 성남지역 IT 임금노동자·프리랜서 1627명을 대상으로 실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0%가 크런치 모드가 있다고 답했다.

크런치 모드는 주로 게임업계에서 신작 게임을 출시하기 전 휴식은 물론 수면까지 포기하며 일에 몰두하는 행태를 말한다.

크런치 모드 기간은 한 해 평균 34일로 집계됐다.

크런치 모드를 사전에 통보받지 못한다는 응답자가 19.7%나 됐으며, 퇴근 후나 휴일 업무에 복귀하는 경우도 30.8%에 달했다.


회사로부터의 업무량 압박을 받는다는 응답자는 32.2%, 속도 압박을 받는다는 응답자가 32.6%였다.

시 관계자는 "IT 노동자들은 인권 보호와 휴식 보장 시스템을 노동 문제 개선을 위한 정책 방안으로 꼽았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IT 노동자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