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컷 5500만원…테슬라 5499만원으로 내릴까

충전 중인 전기차. 환경부는 내년 전기차 보조금을 대당 100만원가량 내리고, 차량 가격별 차등 지원 상한선을 5500만원 이하 차로 하향 조정할 계획이다. [사진 현대차]

충전 중인 전기차. 환경부는 내년 전기차 보조금을 대당 100만원가량 내리고, 차량 가격별 차등 지원 상한선을 5500만원 이하 차로 하향 조정할 계획이다. [사진 현대차]

내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자동차 보조금이 ‘하향’으로 윤곽이 잡혔다. 보조금 정책에 따라 각 완성차업체도 전기차 판매 가격을 탄력적으로 정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완성차업계와 환경부·서울시에 따르면 내년 승용 전기차의 국고 보조금은 대당 700만원(최고액 기준)으로 내려가고, 서울시 보조금은 최근 하반기에 조정한 200만원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국고 보조금은 800만원, 상반기에 서울시 보조금은 400만원이었다. 올해 최대 1200만원 받은 현대차 아이오닉5 롱 레인지의 보조금이 내년엔 900만원으로 300만원 깎이는 셈이다.  

전기차 가격에 따른 ‘보조금 차등 지원’ 상한선도 올해 ‘6000만원 이하 차’에서 내년엔 ‘5500만원 이하 차’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책정된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대상 차량이 줄어드는 셈이다. 지금 6000만~9000만원 전기차는 보조금의 50%만 주고, 9000만원 고가 차는 아예 보조금이 없다. 

환경부의 내년 예산·기금 운용계획에 따르면 전기차 보급 관련 예산은 1조9352억원으로 올해보다 8126억원 늘었다. 승용 전기차 보급 목표 대수는 16만5000대로 올해(7만5000대)보다 배 이상 확대했다. 정부가 대당 보조금을 낮춘 이유다. 전기차 대중화 촉진을 위해 “골고루 퍼 주겠다”는 취지다. 내년도 전기차 보조금 안은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환경부는 세부 방침을 이달 말쯤 행정 예고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5500만원으로 상한선 수정 등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며, 제조사와 한 번 더 논의한 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슬라 모델3, 다시 내려갈까  

테슬라 모델3. [사진 테슬라]메르세데스-벤츠 더 전기차 EQA.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내년 출시할 폴크스바겐 전기차 ID.4. [사진 폴크스바겐]
 
전기차 보조금 ‘커트라인’ 차값이 5500만원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커지면서 완성차업체는 내년 전기차 가격 정책을 두고 ‘눈치 작전’에 들어갔다. 5500만~6000만원 구간대 차종의 경우 보조금 100% 혜택 여부에 따라 실질적인 가격이 500만원 이상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는 완성차업체의 판매 실적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가격을 탄력적으로 정할 수 있다.   

앞서 테슬라는 이런 가격 정책을 취했다. 지난해 말 모델3 롱 레인지 가격은 6479만원이었지만, 올해 정부가 ‘6000만원 이상 50% 지원’ 정책을 내놓자 5999만원으로 내렸다. 

테슬라가 내년에도 보조금 따라 가격을 내릴지는 미지수다. 테슬라는 최근 모델3 스탠더드 레인지 가격을 5859만원에서 6059만원으로 오히려 올렸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인기 모델인 모델3가 차가 없어 못 팔 정도로 공급자 시장이 형성되자 가격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시 내릴 가능성도 없진 않다. 지난해 테슬라는 하반기에 가격을 올렸으나, 올해 초 다시 내리는 가격 정책을 보였다.  

권장소비자 5990만원(기본 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EQA도 커트라인에 걸린다. 또 내년 출시하는 폴크스바겐의 대중 전기차 ID.4도 지금 유럽에서 6000만원대에 팔린다. 

업계 관계자는 “벤츠 EQA가 유럽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국내에 들어왔듯 ID.4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며 “대중적인 전기차를 지향하는 전기차 브랜드의 경우 보조금 ‘5500만원’ 상한선은 가격에 큰 영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본 가격 내리고, 옵션 늘어날 수도

 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 현대차]기아 전기차 EV6. [사진 기아]
 
아이오닉5와 EV6를 대표 모델로 내세운 현대차·기아는 상대적으로 느긋한 편이다. 일부 고가 트림을 제외하고 대부분 권장소비자가격이 5500만원 이하로 책정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변수는 있다.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와 금속의 원자재 가격이 상승해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는 전기차 가격을 점차 낮춰, 시장을 선점하려는 기존 정책과 상충한다. 이런 점에서 완성차업체는 보조금 지급 기준인 권장 소비자 가격(기본 모델)을 낮추고, 대신 선택 사양(옵션)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럴 경우 소비자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항구 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배터리·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완성차업체 입장에선 원가 절감 압박이 더해졌다”며 “유럽·미국이 보조금을 늘리는 반면 한국은 줄고 있는데, 시장 여건과 부품업체 등 전기차 생태계를 고려할 때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