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학 이 학과 가면 LG디스플레이에 100% 취업한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왼쪽)과 서승환 연세대학교 총장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채용연계형 디스플레이 학과 설립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왼쪽)과 서승환 연세대학교 총장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채용연계형 디스플레이 학과 설립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국내 최초로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특정 기업에 100% 취업을 보장하는 대학 학과가 생긴다. 

LG디스플레이는 연세대학교와 협력해 채용 연계형 디스플레이 계약학과를 설립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융합 인재를 육성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정호영 LGD 사장과 서승환 연세대 총장 등은 전날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 설립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LGD 측은 “반도체와 배터리 업계에서 대학 계약학과를 만든다는 발표는 있었지만 디스플레이 분야는 국내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D와 연세대는 오는 2023학년도부터 공과대학 내 정원 30명 규모의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를 신설할 예정이다. 신입생 모집 과정은 다른 학과와 같다. 

LGD, 연세대와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 신설 

LGD와 연세대는 디스플레이 산업과 관련한 전자·전기·물리·화학·재료 등의 특화 커리큘럼을 구성해 업계 최고 수준의 디스플레이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재학 기간 LGD가 학비와 기숙사비, 학비 보조금을 지원하며 졸업생은 LGD에 입사할 수 있다. 단, 학비 보조금은 정해진 요건을 충족해야 하며 취업 시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LGD는 이번 학과 신설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포함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사업 경쟁력을 확고히 하는 데 필요한 핵심 인재를 확보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연세대의 교육과 연구 역량, LG디스플레이의 혁신 역량이 만나는 지점에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수 인력이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LGD 사장은 “디스플레이 산업은 차세대 기술 혁신뿐 아니라 가전과 정보기술(IT), 교통, 건축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가야 한다”며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가 이를 위한 미래 핵심 인재를 육성하는 데 중요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D와 연세대는 이번 협약에 이어 디스플레이 분야 석∙박사급 전문가 육성을 위한 협력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