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韓 베이징올림픽 입장에 “높이 평가…올림픽 한가족다운 풍모”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중국 외교부]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중국 외교부]

중국 정부는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왕 대변인은 “한국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국이자 2024년 강원도 청소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할 것이다. 중한 양국은 줄곧 상대국이 개최하는 올림픽을 지지해 왔다”며 “(상호 지지는) 양국 우호 협력 관계와 올림픽 한가족다운 풍모의 표현”이라고 언급했다.

“베이징 올림픽 성공 개최 지지”

7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데 대해 정례브리핑에서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다. 다만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고 밝혔다.  

靑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현재 검토 안해”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는데 한국 정부의 입장이 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 정부는 현재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다고 해서 한국이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