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한 진행 논란’ 김현욱 “노제에 사과…노여움 풀어달라”

지난 1일 열린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MC를 맡은 김현욱 아나운서(왼쪽)과 안무가 노제. [유튜브 캡처]

지난 1일 열린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MC를 맡은 김현욱 아나운서(왼쪽)과 안무가 노제. [유튜브 캡처]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자인 안무가 노제에게 무례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김현욱 아나운서가 “제 의도와는 다르게 많은 노제씨 팬들을 화나게 또는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아 진심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지난 1일 개최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MC를 맡은 김 아나운서는 행사에서 일일 모델로 등장한 노제의 패션, 워킹을 지적하며 웃음을 유도했다. 노제가 쓴 모자를 보고는 “모자를 푹 쓰고 나왔다. 모자를 왜 썼냐”고 묻는가 하면 노제의 워킹을 따라하며 “모델하고는 좀 다르다. 제가 걷는 거랑 비슷하다”고 했다. 또 어색한 상황 속에서 춤을 강요하기도 했다. 이 행사는 온라인 라이브로 송출됐고, 네티즌들은 당시 김현욱의 발언이 무례했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됐다.

8일 방송가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는 진행 논란이 계속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통해 “다시 한번 저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라며 “의도가 어떻든 받아들이는 사람의 마음도 더 살펴야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했다.

이어 “사실 SNS를 잘 하지않아 뒤늦게 다른 사람을 통해 기사가 난 것도 알게 돼서 확인을 하게 됐다”라며 “어쨌든 노제씨께도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사과문자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음부터는 더 살피면서 진행하도록 하겠다”라며 “부디 모두들 노여움은 풀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김 아나운서는 2000년 KBS 26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아침마당’, ‘도전! 골든벨’, ‘체험 삶의 현장’, ‘생생 정보통’ 등을 진행했으며, 2011년 프리랜서 선언을 한 뒤 다수 프로그램 진행을 맡으며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