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김병준과 알력 있었다면 국민의힘 안 왔다” 냉전설 일축

 
김종인(사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그분과 내가 알력이 있었다면 (국민의힘에)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또 자신의 선대위 합류 결정에는 김재원 최고위원과 아내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설득이 결정적이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MBN에 출연해 김병준 상임위원장과의 알력 다툼 관련 질문에 "기자들이 재밌게 써보려고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내가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하고 간 이상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한 데는 김재원 최고위원과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설득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이 마지막까지 노력으로 경주하는 것을 보고 대단한 노력을 한다고 생각했다"며 "지난 금요일(3일)에 갑작스럽게 저녁에 집으로 찾아와 또 설득했다"고 했다.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오른쪽) 총괄선대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의 1차 회의에 참석, 악수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오른쪽) 총괄선대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의 1차 회의에 참석, 악수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어 "(김 명예교수가) 지금 적극적으로 협력해서 정권 교체를 기여하고 다음에 모든 걸 정리하고 편하게 사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설득했다"며 "그날 저녁에 우연의 일치로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후보가 (울산에서) 합의했다. 그 순간 결국 나도 결심해 동시간에 모든 것이 풀린 것처럼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소신을 특히 높이 평가했다. 그는 "윤 후보는 검찰에서 자신의 소신 껏 입장을 견지해 권력과 맞서서 싸우는 그러한 모습을 보였다"며 "결국 (그것이) 국민들이 지금 윤 후보에 대한 지지도를 높여줘, 오늘날 대통령 후보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사실 정치권은 항상 기득권과 연관이 되어 있는데 (윤 후보는) 그래서 그런 것에서는 자유로운 사람"이라며 "본인이 제대로 자기 목표를 설정하고 나가면 대통령으로서 새로운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 현재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뚫지 못하는 문제를 그 사람의 추진력으로 해결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캠프 핵심관계자)'라는 의혹이 있었던 장제원 의원을 다시 선대위로 데려올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장 의원이) 일단 선거하는 데 있어서 백의종군하겠다고 자기 지역구로 내려갔기 때문에, 다시 선대위에 참여하거나 그러진 않을 거라 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