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초리 맞는 尹' 사진 올린 秋…김정화 "스토커냐, 역겹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페이스북에 자신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회초리질을 하는 합성사진을 올렸다.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는 이에 대해 "윤 후보에 대한 열등감 표출"이라고 맹공했다. 

사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천박의 탈을 쓰고 회초리를 들고 온 추 전 장관, 윤 후보에 대한 열등감의 표출인가"라며 "법무부 장관과 당 대표까지 지낸 사람의 인식 수준이 저급하다 못해 역겹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윤석열이 회초리면, 이재명은 곤장"이라며 "헛발질도 정도껏 하시라"고 비꼬았다.

김 전 대표는 "윤 후보의 스토커가 되기로 한 추 전 장관, 시트콤도 하루 이틀"이라며 "더 이상 추근대지 말고 자아 성찰이나 하시라. 이 정도면 집착"이라고 덧붙였다.

사진=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앞서 추 전 장관은 이날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원칙주의자 아버지에게 대학생 때 맞으면서 컸다"고 언급한 기사를 공유한 후 "체벌로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썼다.

 
추 전 장관은 이 게시글 댓글에 한복 입은 여성에 자신의 얼굴을 댕기머리를 하고 종아리를 걷은 한 남자 아이 얼굴에 윤 후보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여성은 남자 아이에게 회초리질을 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런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윤석열을 때려주고 싶은 동심이 앙증 맞게 표현됐다"며 "이 분 왜 이렇게 유치하냐"고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