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건희 인격 존중…재산 형성과정은 해명해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재산 형성과정이 불법적인 점에 대해서 해명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9일 페이스북에 '건진요. 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은 "김씨의 인격을 존중하고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 '여혐'을 반대한다. '여혐'이라고 하며 주제를 비트는 것도 반대한다"며 "김씨는 고위공직자 출신 배우자로 재산공개를 하였고 또한 대통령 후보 배우자로서도 재산공개 대상 신분이라는 것이다. 성실하게 공개되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미 장모와 배우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숱한 의문이 제기되어 왔다. 검찰과 언론의 덮어주기로 인해 극히 일부만 드러났다"며 "막대한 불법적 부를 축적하는 과정에서 최은순 김건희 모녀는 학연, 지연, 사교연까지 백으로 동원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도에 의하면 '김건희씨가 결혼 전부터 중수과장 윤석열과 사귀고 있다'고 장모가 과거 수사 도중 은근히 내비쳤다고 한다. 수백억 원 대의 재산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 규모를 알 수조차 없는 장모가 재산을 늘리고 보호하는데 사위를 적극 활용한 것이라면 당연히 검증되어야 한다"며 "이에 의문을 제기하는 언론을 향해 장모를 건드린다고 패륜 보도라고 하는 것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겁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대 박사 논문 표절 의혹과 학위 취득에 후보의 관련 여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 국민대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취득 시점이 검찰총장 취임 무렵과 맞물려 있는 점 등 의혹 제기는 정당하고 이에 납득할 만한 자료로 성실하게 답할 책무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8일 이수정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씨를 둘러싼 여야 공방에 대해 "너무 여성들에게 가혹한 것이 아닌가, 너무 안타깝다"며 "지금 대통령을 뽑는 것인데, 왜 여성들을 가지고 이 난리통 인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