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6년전 전시회 간 날 기억, 김건희에 좋은 인상 받았다"

금태섭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실장. [뉴스1]

금태섭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실장. [뉴스1]

금태섭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실장은 9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업무에는 굉장히 진심인 분이구나, 좋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금 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지난해 7월 윤석열 후보(당시 검찰총장)와 밥을 먹다가 김건희씨와 통화를 한 적이 있었다”며 김씨와 대화한 일화를 공개했다.

금 실장은 “2015년에 김씨 회사에서 마크로스코전을 개최했는데, 제가 왔을 때 ‘안내를 해줬다’는 얘기를 하더라. 깜짝 놀랐다”며 “6년 전에 자기가 개최한 전시회에 왔던 사람을, 제가 그때 국회의원도 아니었는데 기억을 하고 있는 것을 봐서 ‘업무에는 굉장히 진심인 분이구나’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금 실장은 더불어민주당과 열린공감TV 등 친여성향의 매체에서 이른바 ‘쥴리 의혹’을 집중 제기하는 것에 대해 “제2의 김대업 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법적 조치이건 정치적 심판이건 민주당이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가 청년 플랫폼에 세 글자를 올렸다. ‘김대업’”이라며 “이런 허위 비방은 반드시 부메랑으로 돌아가게 돼 있다”고 장담했다. 


군인 출신인 김대업은 16대 대선당시 이회창 대선후보의 아들이 병역을 기피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실형을 받고 복역한 사람이다.

이어 “실제적으로 선거에서 민주당 입장에서 생각을 해도 좋을 것도 하나도 없고, 국민 전체가 정치 전반에 대해서 이런 염증을 느끼게 하는 일”이라며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금 실장은 김건희씨의 선거운동 등판 시점에 대해서는 “대통령을 뽑는 것이지, 대통령 부인을 뽑는 것은 아니다”, “적절한 시기에 배우자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늘상 관행적으로 대선주자의 배우자가 해야 되는 역할이 있다. 저는 통상적인 예를 따라서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