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무력화, 항체 25배"...바이든 "좋은 소식"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자사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맞으면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예방 효과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8일(현지시간) 화이자와 공동 개발사인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예비 실험실 연구에서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이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항체를 2회 접종 때보다 25배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부스터샷의 오미크론 예방 효과가 초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2회 접종의 예방 효과(95%)와 비슷했다고 전했다. 3차 접종이 오미크론을 무력화하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의미다. 이번 연구는 화이자 부스터샷을 맞고 한 달이 지난 19명의 혈액을 토대로 진행됐다.   

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다만 이번 연구에서 오미크론은 코로나 백신 2회 접종자의 항체 능력을 크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체는 몸속에 들어온 바이러스를 무력화해 세포 감염을 막는다. 기존 두 차례 백신 접종만으론 오미크론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뜻이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에서 델타보다 2배나 많은 변이가 발견돼 백신 효능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백신 2회 접종은 오미크론으로 인한 중증은 예방할 수 있지만, 이번 예비 데이터를 보면 우리 백신의 3차 접종이 오미크론에 대한 보호 능력을 높이는 점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한 많은 사람이 부스터샷까지 다 맞는 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최선의 조치"라고 덧붙였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CEO도 "이번 데이터는 3차 접종이 오미크론으로 인한 중증을 여전히 충분하게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견해를 밝혔다.    

불라 CEO "4차 접종 간격 앞당겨야 할 수도"  

  
불라 CEO는 8일 CNBC와의 인터뷰에선 2주 안에 보다 정확한 추가 연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3차 접종의 오미크론에 대한 효과 지속 기간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며 "어쩌면 예상보다 빨리 4차 접종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3차 접종을 하고 12개월 후에 4차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이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의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미크론에 대응한 백신 효과에 대한 화이자의 새로운 데이터는 고무적"이라며 "이번 결과는 '부스터샷이 최고의 보호 기능을 제공한다'는 백악관 의료 자문단의 강조에 힘을 실어준다"고 썼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그는 취재진 앞에서도 "이번 데이터는 실험실 연구로 더 많은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매우, 매우 고무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화이자의 이번 연구 결과가 '고무적'이라고 평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화이자의 이번 연구 결과가 '고무적'이라고 평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이번 발표가 있기 하루 전인 7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아프리카보건연구소는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12명의 혈액을 토대로 한 실험에서 오미크론이 침투하면 중화항체 수준이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의 41분의 1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화이자 바이오엔테크의 이번 연구 결과가 남아공의 연구 결과와 대체로 일치한다고 평했다. 기존 2차 접종만으론 오미크론에 대한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고 나왔다는 점에서다. 

아프리카보건연구소의 윌렘 하네콤 교수는 "오미크론이 백신의 예방 효능을 감소시킬 가능성은 높지만, 대부분의 백신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확산에 직면해도 백신이 여전히 중증과 사망을 예방할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반면 8일 로이터통신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병원의 실험실 연구 결과에선 3차 접종을 해도, 오미크론에 대한 항체 능력이 델타와 비교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