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 앞둔 이근호 "민규야, 마음 편히 기다려"

대구

대구

"(주)민규야, 마음 편히 기다리고 있어." FA컵 결승을 앞둔 대구FC 이근호(36)가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대구는 11일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축구협회(FA)컵 결승 2차전을 치른다. 원정 1차전을 1-0으로 이긴 대구는 무승부만 기록해도 2018년에 이어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

이병근 대구 감독은 지난 5일 울산과 리그 최종전을 마친 뒤 이근호를 키플레이어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감독도 "부상자 등 전력 손실이 크다. 현재 팀에서 변화를 줄 수 있는 카드는 이근호"라고 말했다.

이근호는 지난해 울산에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리고 시즌 종료 후 1년 임대로 대구 유니폼을 입었다. 대구는 그에게 '재2의 고향' 같은 곳이다. 2007년 대구로 온 뒤 2시즌 동안 23골을 터트렸다. '태양의 아들'이란 별명과 함께 정상급 선수로 성장했다.

13년 만에 대구로 돌아와 과거 등번호인 '22번'을 다시 단 이근호는 '클래스'를 입증했다. 거의 교체 출전이었음에도 41경기(컵대회 포함)에서 네 골을 터트렸다. 강원FC와 FA컵 4강전에서도 1-0 승리를 이끈 라마스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후배 선수들을 잘 이끌어 구단과 선수들 사이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세징야(오른쪽)와 함께 골 세리머니를 하는 이근호.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세징야(오른쪽)와 함께 골 세리머니를 하는 이근호.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근호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경기력을 평가하자면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다고 해야 핳 것 같다"며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 지난 2년 동안 부상이 많았기 때문이다. 올해는 부상 없이 빠지지 않아 만족스럽다. '임대로 대구에 와서 성적이 안 좋으면 어떡하나'란 고민이 많았는데 괜찮았던 것 같다"고 했다.

대구는 K리그 3위로 ACL행을 이미 확정했다. 하지만 우승이 절실하다. 3위는 ACL 본선에 직행하는 게 아니라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데, FA컵 우승팀은 본선(40개 팀)에 직행한다.

K리그 4위 제주는 대구의 FA컵 결과에 ACL 출전권이 달려 있다. 대구가 FA컵에서 우승하면, 3위에게 주어지는 PO 티켓이 4위에게 넘어간다. 올 시즌 득점왕에 오른 주민규는 "울산 시절 근호 형과 함께 뛰었다. 근호 형에게 잘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웃었다.

이근호는 "몸 상태는 괜찮다. 팀 분위기도 좋다. 내 경우엔 경기를 풀타임으로 계속 뛴 건 아니라서 큰 문제가 없다. 다행히도 부상 없이 시즌을 잘 끌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주민규에게 걱정 말라며 "정말 간절하면 '대팍'에 와서 응원해. 표는 내가 구해줄게"라고 웃었다.

이근호는 "2018년 우승했던 선수들도 남아 있다. 경험을 한 것이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1차전도 큰 스코어는 아니지만 1-0으로 이겼기 때문에 하던 대로 하면 좋을 것 같다. 선수단은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열린 24일 FA컵 결승 1차전. 대구가 1-0으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열린 24일 FA컵 결승 1차전. 대구가 1-0으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FA컵을 앞두고 구단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통해 이근호는 "지금이라도 우승한다면 2008년 지키지 못한 (우승)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도 있을 것 같다"며 13년 전을 떠올렸다. 당시대구는 FA컵 준결승까지 진출했으나 포항에 0-2로 져 탈락했다.

이근호는 "그 경기가 대구에서 뛴 마지막 경기였다. 아직도 생생하다. 제주도에서 FA컵 경기가 열려서 홈 팬들과도 제대로 인사를 하지 못했다. 지면서 팀을 떠나 아쉬움이 남았다"고 했다.

FA컵을 마지막으로 이근호의 임대기간은 끝난다. 어쩌면 이번 FA컵도 대구와 작별하는 경기가 될 수 있다. 그는 "올해 걱정도 많았고, 우여곡절도 많았다. 하지만 리그를 3위로 잘 마쳤고, 마지막 한 경기가 남았다. 마무리를 잘 짓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팬 분들도 저희와 같이 싸운다는 마음으로 많이 와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