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의철 KBS 사장 임명안 재가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가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가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 50분쯤 김 사장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김 사장의 임기는 오는 10일 시작된다.  

KBS 이사회는 지난 10월 최종면접과 시민평가단의 평가를 반영해 단독 후보로 나선 김 사장을 25대 사장 최종 후보자로 결정한 뒤 문 대통령에게 김 사장 임명을 제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5일 김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재가하고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22일 김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무산됐다.


문 대통령이 이날 임명안을 재가함으로써 김 사장은 이번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를 얻지 못한 채 임명되는 34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김 사장은 1990년 KBS에 입사해 탐사보도 팀장, 사회팀장, 보도국 라디오뉴스제작부장, 보도본부장, KBS 비즈니스 사장 등을 거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