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되겠다"던 고2의 무차별 칼부림…日수능날 날벼락

15일 일본 도쿄대 수험장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수험생 등 3명이 다쳤다. [AP=연합뉴스]

15일 일본 도쿄대 수험장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수험생 등 3명이 다쳤다. [AP=연합뉴스]

일본 대학입학 공통시험날(한국의 수능격)인 15일 도쿄대 수험장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수험생 등 3명이 다쳤다.

일본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도쿄도 분쿄구 도쿄대 앞에서 수험장으로 향하던 남녀 고교생 각 1명과 72세 남성이 흉기에 공격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72세 남성은 중상을 입었고, 고교생 2명은 목숨이 위태로운 정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이치현 나고야시에 사는 17세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을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하고 현장에서 흉기를 확보했다.

이 남학생은 전날인 14일 밤 고속버스를 타고 나고야시에서 출발해 이날 오전 6시쯤 도쿄도에 도착했으며, 흉기는 집에서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남학생은 경찰에 "의사를 목표로 도쿄대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1년 전부터 성적이 떨어져 고민하고 있었다"며 "사건을 일으키고 죽으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고 NHK는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도쿄대는 예정대로 시험을 진행했다. 사고를 당한 수험생을 비롯해 부상이나 질병으로 시험에 응하지 못한 수험생은 이달 29~30일 예정된 추가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