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형 갈등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판매금지 가처분 기각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씨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이 놓여있다. 뉴스1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씨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이 놓여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씨 사이의 갈등을 담은 책의 판매 및 배포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북부지법 제1민사부(정문성 수석부장판사)는 20일 민주당이 ‘굿바이 이재명’을 펴낸 출판사 ‘지우출판’을 상대로 제기한 도서출판 발송·판매 등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 책은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야당에 제보했던 장영하 변호사의 저서다. 지난해 12월 24일 출간돼 일선 서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 형수인 박인복씨와 모 언론사 기자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 책을 썼다.

민주당 측은 심문기일 당시 “이 후보에 대해 공직선거법의 ‘당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공연히 사실을 적시해 후보자나 그 배우자, 직계 존·비속이나 형제자매를 비방하는 것’에 해당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끝난 뒤에는 (책 출판이 이뤄져도) 상관없지만, 그전에는 대선에 영향을 미칠 염려가 크다”고 판매가 금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성 지우출판 대표는 민주당의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두고 “거대 권력인 민주당이 국민의 알 권리를 박탈하는 폭거라고 생각한다”며 책 내용이 새로운 사실이 아니라 기존에 알려진 내용을 모아 시간대별로 정리한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