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기급랭에…'사실상 기준금리' LPR 0.1%p 인하, 두달연속

중국인민은행 [사진 차이나랩]

중국인민은행 [사진 차이나랩]

중국이 두달 연속으로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20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월 1년 만기 LPR가 전달의 3.8%보다 0.1%포인트 낮은 3.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전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인하다. 인민은행은 매달 20일 18개 시중 은행이 보고한 LPR 값의 평균을 고시한다.

지난해 12월에도 인민은행은 1년 만기 LPR을 0.05%포인트 내렸는데 중국에서 LPR 인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초기이던 2020년 4월 이후 20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이달에는 지난달 동결됐던 5년 만기 LPR도 함께 인하했다. 5년 만기 LPR는 기존의 4.65%에서 0.05%포인트 내린 4.6%로 나타났다. 

중국은 2019년 8월 LPR 제도를 개편해 매달 20일 고시하면서, 전 금융기관이 이를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LPR이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고 있다.


1월 LPR 인하는 시장에서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0.1%포인트 내려 LPR 인하를 사실상 예고한 바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이 외자 유출 및 급속한 위안화 평가절하 등 우려를 무릅쓰고 금리 인하를 잇따라 단행하는 건 급랭하는 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처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