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설 아니었다…코로나 사망률 여성보다 남성이 높은 이유

미국 메릴랜드주 게이더스버그의 공공도서관에서 가정용 COVID-19 항원 신속 테스트 키트를 무료로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 게이더스버그의 공공도서관에서 가정용 COVID-19 항원 신속 테스트 키트를 무료로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남성이 여성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크다는 가설이 통계로 증명됐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하버드대 연구팀이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하버드대 젠더사이 연구소가 2020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미국 50개 주(州)와 워싱턴DC의 코로나19 통계를 토대로 한 조사에 따르면 발병률의 경우 남녀 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으나, 사망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매사추세츠와 로드아일랜드 등 2개 주에선 여성 사망률이 다소 높았고, 코네티컷 등 9개 주에선 남녀의 사망률이 비슷했지만 나머지 지역에선 남성의 사망률이 더 높았다.

다만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가 남녀 간 생물학적 차이 때문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남녀의 유전자와 호르몬, 면역체계 차이가 코로나19 사망률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대신 연구팀은 남녀 간 사회ㆍ행동적 차이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 지키기 등 방역 지침에 대해선 남성보다 여성이 더 협조적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강력한 방역 지침을 시행한 뉴욕을 예로 들었다. 뉴욕의 경우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첫 6주간은 남성의 사망률이 압도적이었지만, 방역 지침이 시행되자 남녀 간 사망률 차이가 확연히 줄어들었다. 또 대중교통과 공장 등 코로나19 치명률이 높은 현장 노동자 중엔 여성보다 남성이 많다는 점도 지적됐다.

일부 연구자들은 여전히 남녀의 생물학적인 차이가 코로나19 증상에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새브러클레인 존스홉킨스대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생물학적인 차이로 남성이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클레인 교수는 “코로나19처럼 복잡한 질병에 따른 사망의 경우 모든 것이 생물학적 차이 때문이라고 말하기 힘들다”면서도 “그러나 남녀 간 사회ㆍ행동적 차이가 이런 현상의 원인이라고 단정할 수도 없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