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마셨는데 묵직한 두유팩…"해괴망측 덩어리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명 업체의 두유에서 호두처럼 생긴 커다란 곰팡이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업체 측은 “제조과정엔 문제가 없었다”며 “유통 과정에서 제품 파손이 생겨 공기가 유입돼 제품이 뭉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이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에는 ‘곰팡이 두유’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30대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지난 19일 늘 자주 먹던 두유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언급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검은콩 두유팩을 유명 온라인 유통업체에서 두 상자 구매하고 섭취하던 중 늘 먹던 맛이 아닌 것 같아 이상하다고 느꼈다”며 “양치를 해서 그런가 보다 하고 끝까지 다 먹었는데, 다 먹은 줄 알았던 두유 팩에서 묵직한 느낌과 함께 흔들어 보니 달그락거리는 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두유팩 일부를 잘라서 확인한 A씨는 흡사 호두처럼 생긴 커다란 이물질을 발견했다. 그는 “어른 손가락 네 마디 정도 사이즈인 해괴망측한 덩어리를 발견했다”며 “그 후 속이 메스꺼워 마신 두유를 토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업체에 해당 사실을 알렸고 지난 21일 업체는 성분 검사 등을 위해 제품을 수거해갔다고 한다. A씨는 “약 일주일 뒤 (업체로부터 이 덩어리가) 곰팡이라는 성분검사 결과를 받게 됐다”며 “‘해당 제품은 멸균 처리되지만 포장에 손상이 있을 경우 공기가 주입되면 곰팡이가 발생한다’라고 안내받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A씨는 “수거 당시에는 없던 칼자국이 결과 보고서 사진에서 선명하게 발견됐다”며 “애초에 배송됐을 때 제품이 포장된 상자 어디 하나 손상된 것이 없었다. 수거할 때도 업체분이 오셔서 같이 확인했는데 어떻게 그 부분에 칼자국이 생긴 건지 모르겠다.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보통 빨대를 꼽기 전 꼽는 부분을 확인하고 먹는 게 일반적이고 그런 깊은 칼자국이 있다면 애초에 제품이 빵빵하게 부풀거나 두유가 샜을 텐데 전혀 이상함을 못 느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문의해봤지만 A씨는 업체와 동일한 답변만 받았다고 했다. 그는 “식약처는 제조환경 및 제조과정에 아무 이상이 없다고 했다. 그냥 제가 잘못 얻어걸린 것이라는 생각에 회의감이 든다”고 털어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업체 측 “유통과정 중 제품 파손으로 인한 ‘핀홀’ 현상…제조 과정 문제없었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 측은 25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고객께 방문해서 사과를 드린 뒤 제품을 수거해 내부에서 확인해 본 결과, ‘핀홀’이라는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였다”고 설명했다. 업체 측 설명에 따르면 해당 두유 제품은 종이팩이기 때문에 유통 과정에서 부딪힘 등으로 인해 파손이 생겼을 때 내부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제품이 뭉치거나 변질하는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업체 측은 “조사결과 제조 과정상 문제는 아니었다. 제조 과정상 문제라면 같은 제품들에서 동일한 문제들이 발생해야 하는데 그런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제품 외부 흠집이 언제, 어떻게 생겼는지에 대해 A씨와 업체 측은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A씨는 배송 당시는 물론이고 업체 측이 수거를 해 갈 당시에도 제품에 흠집이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업체 측은 유통 과정에서 제품에 흠집이 생겨 공기가 유입, 제품이 뭉치거나 변질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이다.

다만 업체 측은 피해를 본 A씨와의 지속적인 의사소통을 통해 사과하고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체 측은 “비록 유통 과정상 문제라고 하더라도, 저희 제품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고객분께 사과를 드리고 조처를 하려고 한다”며 “끝까지 원만하게 잘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