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탈원전 백지화, 원전 최강국 건설" 한줄공약

사진=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페이스북 캡처

사진=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한 줄 공약'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백지화 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탈원전 백지화 원전 최강국 건설"이라는 13자짜리 한줄 메시지를 올렸다. 

그는 이날 오전 자신의 환경·농업·스포츠 부문 공약 발표에서도 "탈원전을 백지화하고 탈석탄을 최대한 앞당겨 미세먼지를 30% 이상 감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후보는 출마 선언에서부터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해왔다. 지난해 6월 29일 선언문을 통해 탈원전 정책에 대해 "법을 무시하고 세계 일류 기술을 사장시켰다"라고 한 윤 후보는 출마 선언 이후 탈원전을 비판을 첫 행보로 삼기도 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검찰총장 사퇴 배경에 대해서도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사건 처리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기는 맑게, 쓰레기는 적게, 농촌은 잘살게”란 캐치프레이즈(표어)를 내세우며 환경과 농업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김상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기는 맑게, 쓰레기는 적게, 농촌은 잘살게”란 캐치프레이즈(표어)를 내세우며 환경과 농업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김상선

한편, 윤 후보는 올 초부터 자신의 SNS에 강력한 한줄 메시지를 공약을 발표하는 전략을 펼쳐왔다. 지난 6일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라는 메시지를 올린 뒤 7일에는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한 줄 공약을 올려 큰 화제가 됐다. 이후 9일에는 "병사봉급 월 200만원"이란 한줄 공약으로 '이대남(20대 남성)'의 표심을 집중 공략했다. 


공약 외 정부 정책 및 북한의 도발에 대한 자신의 의견도 이같은 한 줄 메시지로 전달하기도 했다. 11일에는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라며 정부의 방역정책에 제동을 걸었다. 지난 14일엔 북한이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을 발사하자 "주적은 북한"이라는 메시지로 대응했다. 또 북한 정부가 윤 후보를 노골적으로 비판하며 사퇴를 요구하자 지난 22일 "사퇴할 생각 없다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이란 메시지로 되받아쳤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