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조원 투입해 부천에 ‘그린테크노캠퍼스’ 만든다

부천시와 SK그룹의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이 25일 부천시청에서 열렸다. [사진 부천시]

부천시와 SK그룹의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이 25일 부천시청에서 열렸다. [사진 부천시]

 
SK가 1조원을 투입해 그룹 내 친환경 사업 분야의 연구개발(R&D) 인력과 역량을 결집하는 대규모 연구시설을 만든다.

SK그룹은 경기도 부천시와 손잡고 부천대장신도시 내 9만9000㎡(약 3만 평) 부지에 7개 관계사의 친환경 기술 연구개발 인력 3000여 명이 근무할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이곳에는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온, SK E&S, SKC, SK머티리얼즈의 차세대 배터리·반도체 소재, 탄소 저감 및 포집, 신재생에너지와 수소 기술개발 부문이 입주한다. 이 시설은 2025년경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초 문을 열 예정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친환경 사업을 하는 관계사들의 R&D 역량을 모아 시너지를 높이자는 취지”라며 “시설 조성에 1조원 이상을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은 2020년부터 CEO 세미나 등을 통해 “그린 사업 전략을 택한 관계사들이 결집해 전략을 실현할 방법을 함께 논의하고 찾아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SK는 관계사 CEO들의 협의체인 수펙스추구협의회에 환경사업위원회를 신설하고, 그룹 차원의 친환경 R&D 거점 구축 방안을 검토해왔다.


SK는 대전 유성구에 있는 기존 SK대덕연구단지에 대해서도 배터리 실험과 품질 검증, 친환경 소재, 기술 실증 기능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과 SK온이 함께 운영 중인 대덕연구단지에는 배터리와 친환경 소재 분야 R&D 인력 1200여 명이 근무 중이다.  

이성준 SK그린연구소추진단장은 “각지에 분산된 그룹의 친환경 연구개발 역량을 모으는 그린테크노캠퍼스가 조성되면 넷 제로(Net Zero·탄소 순배출량 0) 달성을 위한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