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회장이 돈 쓰자 했다"…국회 카페 수익 횡령 의혹

김원웅 광복회장. [국회사진기자단]

김원웅 광복회장. [국회사진기자단]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국회에서 카페를 운영해온 김원웅 광복회장이 수익금을 사적용도로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온데 대해, 시민단체가 김 회장 등을 고발했다. 국가보훈처도 감사를 벌이기로 했다.

26일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김 회장과 전 기획부장 등 3명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지난 2020년 5월부터 국회 소통관 앞에서 야외 카페를 운영 중인데, 간부들이 카페 수익을 횡령했다는 의혹보도가 나오자 수사를 의뢰한 것이다.

전날 TV조선은 전 광복회 기획부장 A씨가 "김원웅 회장이 국회 카페에서 나오는 돈을 우리가 좀 자유롭게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1년여간 카페자금 45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한 내용을 보도했다. A씨는 수익금 일부를 김 회장 의상 구입이나 안마시술소·이발소 등 이용에 사용했다고 했다. 

이에 김 회장의 부인은 "A씨의 과잉 충성이었다"며 해당 금액은 자신이 모두 갚아줬다고 방송에 해명했다. 광복회는 현재 해당 사안에 대한 입장을 정리 중이다.

한편 국가보훈처도 횡령의혹에 대한 감사를 벌이기로 했다. 보훈처는 "관련 보도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감사를 실시하겠다"며 "감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관리·감독 주무기관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