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디플 CEO 사과받은 '삼다르크'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24일 열린 인택트 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24일 열린 인택트 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인 최주선 사장과 회사에 근무하는 Z세대(2000년대 이후 태어난 젊은 층) 직원의 ‘새로운 소통’이 업계에서 화제다. 지난해부터 임금‧성과급 산정 등을 둘러싸고 노사 간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디지털 공간에서 서로 ‘실명’으로 의견을 나눴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회사 고위층과 2030세대 간 간극을 좁혔다는 평가도 나온다.  

26일 삼성디스플레이(삼성디플) 안팎에 따르면 최근 이 회사 사내게시판에 초과이익성과금(OPI) 산정 방식을 안내‧질의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생겼다.  

발단은 이 회사 4년 차 직원 A씨가 “성과급 규모가 당초 설명한 것보다 10%포인트 격차가 난다”고 의문을 제기하면서다. 삼성디플은 지난해 말 임직원들에게 예상 영업이익이 4조9000억여원, OPI 지급률은 연봉의 31~35%가 될 것이라고 안내했다. OPI는 삼성 특유의 성과급 제도로, 소속 사업부의 실적이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안에서 연봉의 최대 50%까지 지급한다. 

그런데 이 공지에 직원 A씨가 사내게시판 ‘세이플러스’를 통해 질의했다. “영업이익이 4조9000억원이라면 OPI는 49%, 적어도 40%대여야 하는데 왜 30%대냐”는 내용이다. 삼성디플의 게시판은 실명으로 운영된다.

이에 최 사장이 직접 성과급 지급률을 설명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그러자 A씨가 조목조목 반박했고, 최 사장은 “(게시판에) 긴 답을 쓰기 어려우니 집무실로 찾아오세요. 설명해 드릴게”라고 답했다.  


여기부터 흥미로운 대목이다. A씨는 최 사장의 댓글에 “영화 ‘신세계’ 속 명대사 ‘살려는 드릴게’가 생각난다”고 대댓글을 남겼다. 

이후 최 사장은 ‘신세계’의 해당 장면을 찾아봤다고 한다. 영화에서 조직 폭력배 이중구가 상대에게 협박하는 대사임을 보고는 “(방으로 찾아와 달라는 건) 친근함의 표시였다”며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일로 A씨는 ‘삼다르크(삼성디스플레이의 잔다르크)’로 불릴 만큼 사내에서 화제가 됐다고 한다.

최 사장은 이어 SNS 메시지를 통해 A씨에게 “세이플러스의 대화가 즐거웠고 솔직한 질문을 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A씨는 “(최 사장의 연락을) 처음엔 스팸으로 의심했다”며 “친절히 답해줘 고맙다”고 답장했다.

최 사장은 지난 24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온·오프라인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A씨를 포함해 10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디플 측은 “분기별로 여는 간담회인데 올해는 (성과급 이슈가 있어) 시기를 앞당겼다”며 “자유로운 질의 응답이 오갔다”고 전했다.  

MZ세대 임금 논란.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MZ세대 임금 논란.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지난해부터 재계에선 성과급 산정을 두고 2030세대를 중심으로 회사에 공개적인 불만을 드러내는 사례가 늘고 있다. 올해는 임금·단체 협상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이은형 국민대 경영대학장은 “실명 게시판에서 일대일 댓글을 주고받은 것은 결국 전 직원이 지켜보는 ‘사실상 공개 대화’”라며 “가감없이 질문하고 의견을 표시하는 수평적인 기업문화 조성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정보도] ‘삼성디플 CEO 사과 받은 ‘삼다르크’’ 관련  
본보는 지난 1월 26일 인터넷판에 삼성디스플레이 직원 A씨가 사내게시판에 “성과급 규모가 당초 설명한 것보다 10%포인트 격차가 난다” “영업이익이 4조9000억원이라면 OPI는 49%, 적어도 40%대여야 하는데 왜 30%대냐”고 의문을 제기하였고, 이후 A씨를 포함해 100여 명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회사 CEO와 직원 간 자유로운 질의응답이 오갔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A씨는 사내게시판에서 먼저 문제제기를 한 바 없고 CEO의 설명에 구체적인 수치 없이 댓글로 질의한 것이며, CEO와의 간담회에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