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술 사려는데 지갑 두고왔네? 이젠 '폰' 내밀면 된다

직장인 허모(34)씨는 지난 1월 제주도에서 렌터카를 예약하다가 가슴이 철렁했다. 차를 인수할 때 보여줘야할 운전면허증을 집에 두고 온 게 생각나서다. 면허증 분실·재발급 신청 화면을 스마트폰으로 캡처해 면허 소지자임을 증명하려 했지만 불가능했다. 결국 제주공항의 자치경찰단 사무실을 찾아 확인증을 받고서야 차를 빌릴 수 있었다. A씨는 “(운전면허증은) 당연히 갖고 다녀야 하지만 종종 잊어버려서 당황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운전면허증을 깜빡해 어려움을 겪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운전면허증을 사전에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어서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27일 서울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에서 모바일운전면허증 개통식을 열고 “현행 플라스틱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효력을 갖는 모바일운전면허증을 오늘부터 시범 발급한다”고 밝혔다.

IC카드 받으면 경찰서 안가도 ‘재발급’

발급된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화면. [행정안전부]

발급된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화면. [행정안전부]

모바일운전면허증을 발급받기 위해선 운전면허시험장 또는 경찰서 민원실을 찾아가면 된다. 1차 시범 단계인 오는 7월까지 모바일운전면허증 발급기관은 서울서부 운전면허시험장, 대전 운전면허시험장 2곳과 전국 14개 경찰서 민원실로 한정된다. 서울은 남대문·마포·서대문·서부·중부·용산·은평·종로 경찰서 등 8곳, 대전은 중부·동부·서부·대덕·둔산·유성경찰서 등 6곳에서 발급할 수 있다.

현장에서 무료로 모바일운전면허증을 발급받거나 IC운전면허증을 수령해 스마트폰 뒷면에 접촉하는 2가지 방식이 있다. IC운전면허증을 발급해두면 휴대전화를 바꾸는 등 이유로 모바일운전면허증을 재발급해야 할 때 현장을 찾을 필요가 없다. IC카드를 휴대전화에 접촉해 계속 재발급할 수 있어서다. IC운전면허증은 스마트폰 ‘모바일 신분증’ 앱이나 인터넷에서 사전 신청한 후 현장 수령해야 한다. 

스마트폰 '모바일 신분증' 앱에서 IC운전면허증 발급 신청을 할 수 있다. 경찰서 또는 운전면허시험장에서 IC면허증을 수령한 후엔 휴대전화에 접촉해 계속해서 재발급이 가능하다. [모바일 신분증 앱 캡처]

스마트폰 '모바일 신분증' 앱에서 IC운전면허증 발급 신청을 할 수 있다. 경찰서 또는 운전면허시험장에서 IC면허증을 수령한 후엔 휴대전화에 접촉해 계속해서 재발급이 가능하다. [모바일 신분증 앱 캡처]

검증앱으로 신분증 진위도 가려낸다

 
모바일운전면허증은 공공·금융기관, 렌터카·공유카 업체, 공항, 병원, 편의점, 주류판매점, 숙박시설 등 현행 운전면허증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은행처럼 ‘신분증 사본’ 보관이 필요한 경우 사용 준비가 된 곳부터 이용 가능하다. 현재는 우리은행에서만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사용할 수 있고 다른 은행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만약 창구를 보거나 가게를 운영하면서 고객의 모바일운전면허증을 확인해야 할 경우엔 ‘모바일 신분증 검증앱’을 다운받아 확인할 수 있다. 검증 앱으로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QR코드를 촬영하면 진위를 가려낼 수 있다. 이때 위변조 이미지와 구별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운전면허증 배경화면의 태극무늬와 실시간 변하는 시각 표시를 눈여겨봐야 한다.  

스마트폰 '모바일 검증앱'을 설치하면 상대방의 모바일운전면허증 진위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검증앱 캡처]

스마트폰 '모바일 검증앱'을 설치하면 상대방의 모바일운전면허증 진위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검증앱 캡처]

“블록체인, 암호화 등 보안기술 적용”

 
“휴대전화에 신분증을 넣고 다닐 경우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걱정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직장인 나모(30)씨는 “나도 모르게 스마트폰을 해킹당하거나 잃어버렸을 때 신분 정보가 유출될까 봐 걱정스럽다”며 “좀 더 지켜보고 발급받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행안부 관계자는 “모바일 운전면허증 안정성 확보를 위해 블록체인, 암호화 등 다양한 보안기술을 적용했다”며 “개인정보 노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말했다. 

염흥열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는 “이번에 적용된 분산신원증명(DID) 기술은 우리나라가 상당히 강점을 나타내는 분야"라며 "백신접종증명 앱 쿠브(COOV)와 유사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고 보면 되기 때문에 안심해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10일 밤 서울 시내의 한 도로에서 경찰들이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12월 10일 밤 서울 시내의 한 도로에서 경찰들이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다. [뉴스1]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6개월여의 시범 기간을 거쳐 오는 7월 모바일운전면허증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공공 웹사이트와 무인점포 등에서도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방침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미성년자의 운전면허증 도용 방지 등 교통안전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