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뒈지래요" 경찰서 찾은 초4…법정선 양부모 "애가 거짓말"

2020년 12월 초등학교 4학년이던 A군은 스스로 경찰 지구대를 찾아가 자신을 길러준 양부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했다. “얼어 죽기 싫다. 따뜻한 세상에 살고 싶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취위를 힘들어 한 A군은 ″따뜻한 세상에 살고 싶다″고 했다. JTBC 캡처

취위를 힘들어 한 A군은 ″따뜻한 세상에 살고 싶다″고 했다. JTBC 캡처

2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A군은 어릴 때 경남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 4학년이던 2020년부터 원룸에서 혼자 살았다. 엄마는 5분 거리의 집에서 홈 카메라를 통해 아이를 감시했다.  

상담 녹취록에 따르면A군은 부모로부터 들은 폭언과 추위를 힘들어했다. A군은“오늘 아침에도 나가서 뒈지라고 했어요.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고 싶은데 계속 기억만 남아요”라고 상담사에게 어려움을 토로했다.  

A군은 밥도 카메라 앞에서 먹었다. A군은 매일같이 볶음밥을 먹었다며 이를 ‘개밥’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A군의 아빠는 영하의 날씨에도 찬물로 A군을 목욕시켰다. A군의 아빠는 “군인은 겨울에도 얼음물에 들어간다”며 이같은 행동을 정당화했다.  


A군은 부모와 분리조치 됐다. A군의 부모는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A군의 부모는 "아이가 거짓말하는 거다. 그런 일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