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섬 주민에게 1000원 여객선 월 5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모든 섬 주민들이 1000원으로 월 5회 여객선을 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55번째 공약을 통해 이런 내용의 정책을 발표했다.

섬에 거주하는 주민의 이동기본권을 보장하는 차원에서 교통요금 부담을 낮추겠다는 취지다.
이 후보 측은 “섬은 저마다의 가치를 품고 있는 천혜의 자원이자 우리 민족의 영토”라면서, “섬 주민들이 해양영토를 지키는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육지와 떨어져 있다는 이유로 모든 국민이 가져야 할 교통기본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당수 섬에는 의료·교육·복지·유통 시설이 부족해 주민들이 생활을 위한 필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육지 왕복이 불가피한 상황이나, 배편이 많지 않을 뿐 아니라 이동 비용이 많이 들어 주민들의 불편이 크다는 지적이다.

이 후보측은 명절 기간 섬 지역의 고향을 방문하는 귀향객들에게도 연 2회 ‘1000원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 편안한 귀향과 함께 섬 관광도 활성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000원 여객선으로 섬 주민들의 대중교통이용 기본권이 보장되고 불편함이 다소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