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연기…기업공개 철회신고서 제출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오른쪽은 현대건설 본사. 네이버지도 캡처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오른쪽은 현대건설 본사. 네이버지도 캡처

현대엔지니어링이 28일 기업공개(IPO)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계획을 연기했다.

이날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요건을 고려해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 건설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내달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지난 26일로 마감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경쟁률이 수백 대 1에 그쳤다고 업계관계자는 전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시장 분위기가 워낙 안 좋은데다 건설업종의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어 공모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그는 "공모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기업 가치를 적절하게 평가받을 수 있는 여건이 되면 다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