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거리두기 여파? 지난해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 17%↑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지난해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가 전년보다 약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연초'라고 불리는 기존 궐련 판매는 2.0% 줄면서 전체 담배 판매량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28일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2021년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담배 판매량은 총 35억9010만갑으로, 전년(35억9030만갑)보다 0.01% 줄어들었다. 

궐련 판매량(31억5000만갑)은 전년보다 4000만갑(2.0%) 감소해지만,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4억4000만갑)으로 같은 기간 6000만갑(17.1%)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재택근무 확대 등에 따라 궐련과 비교해 담뱃재가 없고 냄새가 덜 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선호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폐쇄형 용기에 니코틴 등 용액을 넣은 액상전자담배인 'CSV 전자담배'와 연초 고형물 전자담배는 수요 감소로 시중에 유통된 물량이 회수되는 등 사실상 판매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담배 판매량은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판매량(43억6000만갑)보다는 17.7% 줄어들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담뱃세 인상 등 금연정책 효과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