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 접경지에 의무부대 파견"...전쟁 최종 준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의무 부대(medical units)를 파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한 최종 준비를 끝낸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에 육·해·공군 10만 명 이상을 배치했다.  

WSJ은 "의무 부대 파병으로 침공을 확신할 순 없지만, (의무 부대는) 전투를 위한 필수 조치여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의도를 놓고 서방 국가 간 논의가 심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의 침공에 대비해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군사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의 침공에 대비해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군사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의무 부대 파병은 서방과 러시아 간 외교가 답보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나왔다. 앞서 지난 26일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러시아가 요구한 안전보장 확약에 대한 답변을 문서로 보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측은 이튿날 "만족스럽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금지 등을 요구했지만, 미국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WSJ는 미국과 달리 유럽 일부는 러시아의 공격 준비 태세가 그간에 보인 '사이버 전쟁'처럼 우크라이나를 압박하기 위한 전술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전쟁이 아니라 우크라이나의 정치적 변화를 강요하고, 친서방 행보를 방해해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수단이라는 시각이다.  

 


한 독일 고위 관리는 "미국은 푸틴이 전면전을 벌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유럽인들은 푸틴이 허세를 부린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27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동맹, 파트너와 함께 단호하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 "미국이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 직원들의 가족에게 대피 명령을 내리긴 했지만, 대사관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또 "미국이 지난해 우크라이나의 개발과 인도적 지원을 위해 5억 달러(약 6037억원) 이상을 제공했지만, 우크라이나 경제를 돕기 위해 추가로 거시경제적 지원을 모색 중"이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