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선진국서 두 번째로 날씬하다…1위는 일본인

우리나라의 비만율이 32개 선진국 중 두번째로 낮았다. 경제 형편이 좋은 나라 중에서 한국보다 비만율이 더 낮은 나라는 일본뿐이었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비만율은 5.9%였다. 32개 선진국 중 31위다.

미국은 10명 중 4명이 비만으로 나왔다. 한국은 17명 중 1명이 비만으로 측정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은 10명 중 4명이 비만으로 나왔다. 한국은 17명 중 1명이 비만으로 측정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비만율은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누는 체질량 지수로 산출했다.  이번 통계에서는 BMI 30이상을 비만으로 정의했다. 2018년 이후의 접근 가능한 최신 자료를 통해 각국의 비만율을 측정했다.  

한국은 5.9%로 17명 중 1명이 비만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비만율이 4.0%로 가장 낮았다. 25명 중 1명만 비만이다. 미국은 40%로 비만율 1위였다. 5명 중 2명이 비만이다. 멕시코(36.1%), 칠레(34.4%), 뉴질랜드(32.2%)가 미국의 뒤를 이었다. 

OECD 비만율. 인터넷 캡처

OECD 비만율. 인터넷 캡처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