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北도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패 확인 조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6일 북한의 전날 9번째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패를 확인하는 조종(弔鐘)”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향후 북한이 위성 발사를 빙자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더 강력한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윤 후보는 “북한은 유엔안보리 결의를 계속 무시하면서 더 큰 도발을 준비하고 있다”며 ‘정찰위성’ 개발을 이유로 어제 새해 들어 아홉 번째 미사일 발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또 “민주당 정권은 미국과 북한 간 ‘중재자’를 자처했지만 결국 양쪽 모두로부터 버림받았다”면서 “한미동맹을 무시하고 원칙 없는 대북 정책을 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승하겠다고 한다. 이 후보는 북한의 핵 개발은 ‘남북한 힘의 균형이 이뤄지고 있는 것’(2021년 12월 11일)이고 ‘미사일 발사는 원래 일상’(2022년 1월 27일)이라고 말했다”며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고 미사일 발사를 대수롭지 않게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국민적 비판이 커지자 뒤늦게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있지만, 우리 국민은 더이상 거짓말에 속지 않는다”며 “국민 여러분, 3월 9일 투표로 ‘말’이 아닌 ‘힘’을 통한 평화를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