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분기 영업익 41.1% 증가한 6266억원…11년 반만에 최고

KT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26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1.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2010년 3분기 이후 11년 반 만에 최고 수준이다.

KT 제공

KT 제공

  
이날 공시에 따르면 KT의 1분기 매출은 6조2777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4.1% 늘었다. 순이익(4554억원)은 39.5% 늘고, 서비스 매출(5조5655억원)은 6.4% 증가했다. 

기존 유·무선 사업(Telco B2C) 중 무선 매출은 5G 가입자가 전체 핸드셋 가입자의 약 50%인 695만명을 넘어서고 구독형 연계 서비스가 늘어난 데 힘입어 약 1.9% 늘었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2.6% 늘어난 반면 홈유선전화 부문은 6.8% 줄었다.

B2C 플랫폼 사업의 매출은 미디어 사업과 인증·결제 등 모바일 플랫폼 사업 확대로 4.7% 증가했다. IPTV 사업, B2B 고객 대상 통신사업 매출이 각각 9.3%, 7.1% 늘었다.

B2B 플랫폼 사업 매출은 클라우드·인터넷데이터센터(IDC), 인공지능(AI)·신사업 확대로 10.5% 늘었다. 클라우드·IDC 매출은 14.7% 증가했고 AI·신사업은 AI컨텍센터(AICC) 등 대형 사업 수주로 40.7% 성장했다. 지난해 서비스 로봇을 출시한 KT는 올해 방역 로봇으로 AI 로봇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콘텐트 그룹사는 디지털 광고사업 확대와 밀리의 서재, 미디어지니 등의 인수합병(M&A)에 힘입어 35.5%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1분기 말 가입자가 750만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33만명 증가했다. 수신잔액은 11조5443억원, 여신잔액은 7조877억원으로 늘었다. BC카드는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소비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7.5% 성장했다.

KT는 지난달 마이데이터 사업 예비허가를 획득함에 따라 BC카드, 케이뱅크 등 금융 자회사와 함께 통신과 금융 데이터를 융합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케이뱅크와 밀리의 서재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며 주관사를 선정하는 등 본격적인 IPO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KT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영진 전무는 "국내 산업의 디지털 전환(DX)을 리딩하고 적극적인 제휴와 협력을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로 우수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디지코의 성공적인 안착을 기반으로 'KOREA TECHNOLOGY'로 도약해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