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금감원장 사의 표명...금융위원장 이어 금융 수장 모두 교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면서 지난해 8월 임명된 이후 불과 9개월 만에 스스로 물러난다. 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면서 지난해 8월 임명된 이후 불과 9개월 만에 스스로 물러난다. 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사의를 표명하면서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인사가 함께 이뤄질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12일 기자단에 보낸 공지사항을 통해 정 원장이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사의를 표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취임한 뒤 9개월여 만에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다. 금감원장 임기는 3년이다. 

금감원 내부에선 정 원장의 사의 표명에 당황한 기색이다. 한때 금융시장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는 우려로 정 원장 유임설도 돌았지만,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뒤 새로운 공공기관장 내정이 본격화하자 스스로 물러나기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정 원장의 사의 표명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분위기”라며 “사의 표명 이유를 알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첫 관료 출신 금감원장이다. 행정고시 28회 출신으로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과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관·차관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부위원장 등을 거쳤다. 2019년 기재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외교부 한미방위비분담 협상대표를 맡았다.

정 원장은 취임 이후 “규제보다 지원”을 앞세운 시장 친화적 행보로 주목받았다. 지난 1월 금융사를 대상으로 한 ‘먼지털기식’ 종합검사를 개편한 것이 대표적이다. 기존 종합검사는 금융사의 경영실태부터 건전성 등 업무 전반을 샅샅이 훑은 ‘저인망식’ 검사였지만, 개편 이후 회사의 업무 특성에 따라 검사 비중을 다르게 가져가는 방식으로 바꿨다. 


앞서 지난 5일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사의를 표명하면서, 새 정부 출범 이후 양대 금융수장이 모두 바뀌게 될 전망이다. 고승범 위원장의 후임으로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내정됐다. 

정 원장의 후임으로는 이찬우 전 금감원 수석부원장, 이병래 한국공인회계사회 대외협력부회장(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전직 검찰 간부 등 법조인 출신의 이름도 후임으로 언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