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침략, 일자리 480만개 증발…인접 유럽국과 중앙아도 흔들

8일(현지시간) 오전 지난 3일 밤 러시아의 미사일 폭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르비우의 자동차 정비소.   이번 폭격은 러시아 침공 이후 르비우에 가해진 가장 광범위한 미사일 공격이다.   러시아는 해당 정비소 인근의 군사용 기차역을 노렸으나 오폭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오전 지난 3일 밤 러시아의 미사일 폭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르비우의 자동차 정비소. 이번 폭격은 러시아 침공 이후 르비우에 가해진 가장 광범위한 미사일 공격이다. 러시아는 해당 정비소 인근의 군사용 기차역을 노렸으나 오폭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일자리가 500만개가량 증발했다. 우크라이나 난민을 수용한 인접 국가에서도 실업이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는 경제와 노동시장이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국제노동기구(ILO)는 이런 내용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유럽과 아시아지역 경제·노동시장 잠정 전망 연구결과를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의 침략이 시작된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48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현 시점에서 러시아의 침공이 중단되면 340만개의 일자리가 빠르게 회복되겠지만, 러시아의 적대행위가 계속되면 고용 손실이 70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ILO는 "2월 24일 러시아의 침략이 시작된 이래 523만명이 넘는 난민이 인근 국가로 피난했다"며 "난민은 대체로 여성과 어린이, 60세 이상 사람들이지만, 전체 난민 중 275만명은 경제활동이 가능한 노동 인구"라고 지적했다. 이 가운데 43.5%인 120만명은 러시아의 침략 직전까지 일을 했던 근로자였다고 ILO는 추산했다.

지난 6일 오후 폴란드 프셰미실 메디카 국경검문소 앞에서 육로를 통해 귀향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줄을 서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피란길에 올랐다가 최근 귀향을 결심한 우크라이나인들이 늘고 있다.   이날도 메디카 국경검문소로부터 약 8km 떨어진 지점까지 귀향하기 위한 차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지난 6일 오후 폴란드 프셰미실 메디카 국경검문소 앞에서 육로를 통해 귀향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줄을 서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피란길에 올랐다가 최근 귀향을 결심한 우크라이나인들이 늘고 있다. 이날도 메디카 국경검문소로부터 약 8km 떨어진 지점까지 귀향하기 위한 차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ILO는 "우크라이나의 위기는 헝가리, 몰도바,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와 같은 인접 국가에 노동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러시아의 적대행위가 계속되면 우크라이나 난민의 망명 생활이 더 길어지고, 이로인해 인근 국가의 노동시장과 사회보호 시스템에 압력이 가해져 결국 관련 국가에서도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게 ILO의 전망이다.


ILO는 러시아 침공에 따른 심각한 경제·고용혼란이 중앙아시아로 확산할 것이란 경고도 했다. ILO는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는 러시아 연방 송금에 의존하는 국가"라며 "이 곳 출신자 중 상당수가 러시아에서 일하며 본국으로 송금하는데, 러시아 연방에 대한 제재가 송금 시스템에 영향을 미쳐 4개국의 경제를 어렵게 한다"고 지적했다. 또 경제 제재로 러시아 연방 내 상당수 중앙아시아 출신 근로자가 실직할 것으로 봤다. ILO는 "송금 시스템 마비와 실직이 겹치면서 중앙아시아 국가가 큰 경제적 곤경에 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ILO는 러시아 침공 사태가 끝날 때를 대비해 국제 사회가 " 우크라이나의 사회보장 시스템 복원 방안, 고용집약적 투자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과 같은 재건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