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 넘어 사회적 가치 고민'…대한상의,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 연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가 오는 24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연다.

 
대한상의는 이번 행사에서 이윤 창출을 넘어 사회적 공헌에 앞장서는 새로운 기업인상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과거와 비교하면 이제는 기업의 역할이 달라졌다"며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지향하기 위한 미래지향적인 비전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포식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슬아마켓컬리 대표 등이 참석한다. 경제단체장과 대기업은 물론 스타트업 인사들도 함께 자리한다.

대한상의는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오프라인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선포식에서 각 기업은 신기업가 정신에 대한 액션플랜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는 "이번 선언은 최근 확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를 기반으로 더 발전적인 액션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경제계가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들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