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영업점서 2억 횡령 사고…“사실 관계 확인 중”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 신한은행]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 영업점 직원이 돈을 횡령한 정황이 확인돼 은행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최근 우리은행 직원이 60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사건이 발각된 데 이어 또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

신한은행은 지난 12일 부산의 한 영업점 직원이 시재금을 횡령한 정황을 파악해 자체 감사에 나선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영업점 직원이 빼돌린 금액은 2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재금은 고객 예금을 대출 등으로 내주고 난 뒤 금고 안에 남은 돈을 뜻한다.

신한은행은 사실관계를 파악해 이 직원을 경찰에 신고할 계획이다. 관련법에 따르면 횡령액이 3억원 미만이면 금융감독원에 사건을 보고하지 않아도 된다. 손실액이 10억원을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하면 별도로 공시해야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 12일 2억여 원의 시재 횡령 사고를 내부 통제 시스템으로 자체적으로 적발해 감사부에서 조사 중”이라며 “13일 오전 전 지점 내부 감사를 시행해 점검을 완료했고, 향후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614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 이후 은행권은 내부 통제 시스템을 단단히 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