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상납, 만약 우리 당대표가? 민주당 해체했을 것”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성 상납을 만약에 우리 당대표가 받았다면 민주당은 해체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 앞과 연남동에서 진행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벙개모임’ 도보 유세에서 “우리는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께서 민주당을 비판·비난하시는 거 당연하고 책임지겠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며 “그래서 이름 하나 지어줬다. 적반하장 후안무치 합쳐서 ‘적반무치당’. 어딥니까”라고 외쳤다. 이에 지지자들은 “국민의힘”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에서 네거티브하지 않으려고 가만히 있었더니 누구를 가마니로 아는 것 같다”며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이제는 안 당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또 “지난 대선에서 우리 국민께선 정말로 숙고 끝에 유능한 일꾼과 심판 중에서 심판을 택하셨다. 매일 심판만 하고 있으면 소를 키울 수 없지 않겠나”며 “지난 대선에선 심판을 했으니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유능한 일꾼으로 국민의 삶을 바꾸고 나라의 미래를 가꿔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저보고 하도 인천시장이 유정복 시장 하도 시정을 못 하니 이재명 성남시장 시장 그만하고 인천 와서 시장해달라 이런 이야기 많아서 제가 ‘내가 인천을 왜 갑니까 못 갑니다 싫어요’했더니 인천을 폄훼했다고 한다”며 “유정복 시장이 시정을 엉망진창으로 해 전국 시도지사 조사에서 꼴등 그러니 인천시민들이 성남시장 보고 인천 와달라 하지 않는가.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과 만나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과 만나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이 위원장이 단상에서 내려가자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올라왔다.  

송 후보는 “이깁시다. 일할 준비가 돼 있다. 부도 위기 인천을 살렸다. 인천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꿨다. 서울을 아시아의 뉴욕으로 만들겠다. 부동산 문제 해결하겠다. 세금은 깎아주고 공급은 확대하고 금융은 지원해서 우리 청년과 서민들이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는 희망의 사다리를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송 후보는 이어 “오세훈 후보는 이미 3선 시장을 했다. 미국 대통령 중에 4선 한 사람은 루스벨트 대통령 한 분이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세빛둥둥섬과 한강르네상스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머리가 크다.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 저는 누구처럼 주식 부자도 아니고 땅 한 평 소유해본 적 없는 자이지만 우리 서울시민 전체를 받들고 1000만 시민이 누구나 집을 가질 수 있는 그런 서울 만들기 위해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와 송 후보는 연남동 초입 술집에서 먹태와 치킨을 안주 삼아 맥주를 마시며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승리를 다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