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IT인력 수천명 해외 위장취업…핵·미사일 자금 벌이”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이 16일(현지시간) 공동 권고안을 발표해 북한 IT 근로자의 해외 위장 취업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이 벌어들인 외화가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개발 등에 이용되고 있다면서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번 권고안은 북한 IT 인력 채용과 관련한 위험에 대처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들을 고용하거나 지원하는 건 지적 재산과 데이터 등을 탈취당하거나, 유엔 제재를 위반해 법적 처벌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공개된 권고안에 따르면 북한은 미국과 유엔의 대북 제재를 우회하기 위해 해외로 파견되거나 북한 내에서 활동하는 수천 명의 고숙련 IT 인력을 해외 업체에 취직시키고 있다. 이들은 해외의 소프트웨어 및 어플리케이션(앱) 개발 등 분야에서 프리랜서 고용 계약을 얻으려 시도하며, 신분을 숨기기 위해 가명과 가짜 신분증을 사용한다. 접속 위치를 숨기려 가상사설망(VPN), 가상서버(VPS), 제3국 IP 주소와 프록시 계정을 이용하기도 한다.  

미국 정부는 이런 IT 인력 중 많은 수가 재택근무를 원하는 외국인이라고 주장하며, 한국‧일본인 등을 사칭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위장 취업한 인력은 연간 30만 달러(약 3억 8300만원)를 벌기도 하며, 팀 단위로 일할 경우 연간 300만 달러(약 38억 3300만원) 이상을 벌 수 있다고 미 정부는 주장했다.

북한이 IT 인력 위장 취업시키는 방식을 통해 불법으로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고 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경고했다. [미 국무부 권고안 캡처]

북한이 IT 인력 위장 취업시키는 방식을 통해 불법으로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고 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경고했다. [미 국무부 권고안 캡처]

권고안은 “북한이 이런 방식을 동원해 대량파괴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자금을 조달하려는 것”이라며 “북한 IT 노동자는 무기 개발 프로그램 등 정권의 가장 높은 경제·안보 우선순위에 자금을 지원하는 핵심 수입원을 제공한다”고 경고했다. 또 일부는 북한 정부 차원의 해킹을 돕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미 정부는 북한 IT 인력의 고용을 막기 위해선 “중국 기반 은행 계좌 결제 플랫폼‧가상화폐 등을 이용한 송금을 요청하거나, 하나의 계정에서 다양한 IP 주소로 짧은 시간에 다중 접속하는 경우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취업 당사자와 영상으로 인터뷰하고, 즉각적으로 연락을 취할 수 없는 경우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이달 초 북한이 탈취한 암호 화폐의 추적을 어렵게 하기 위한 자금 세탁을 도운 이른바 ‘믹서’ 회사를 처음으로 제재하는 등 북한의 IT 관련 활동에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