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교수 임명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책사인 김소영(55) 서울대 경제학 교수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인선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인선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차관급인 금융위 부위원장에 김 교수를 임명했다고 17일 밝혔다. 새 정부의 금융위원장이 아직 공석인 가운데 부위원장을 먼저 임명한 이례적 인사다. 차기 금융위원장에는 김주현(64) 여신금융협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사의를 표명했다. 

김 신임 부위원장은 “국내외 금융리스크가 확대돼 경제·금융 전반적인 상황이 어려운 중차대한 시기에 금융위 부위원장으로 취임한 만큼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하겠다”며 “새 정부의 국정 철학이 구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거시경제와 국제금융정책 전문가로 꼽힌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예일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 일리노이주립대와 고려대 교수 등을 거친 뒤 2009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은행 자문 교수와 아시아개발은행(ADB) 컨설턴트, 국제결제은행(BIS) 컨설턴트 등을 역임했다. 

 
김 부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경제 책사 중 한 명이다.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소득주도성장을 강하게 비판하며 주목을 받았다. 대선 캠프에서는 경제정책본부장을 맡아 경제 분야 대선공약의 밑그림을 그렸고, 인수위원회에서도 경제1분과 인수위원을 지냈다. 대통령실 경제수석과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도 이름이 거론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