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통령 집무실 졸속 이전…출근길 러시아워로 고통 커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긴급 현안 토론회 - 청와대 용산 졸속 이전 문제점과 대책'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긴급 현안 토론회 - 청와대 용산 졸속 이전 문제점과 대책'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에 대해 "제왕적 일방통행"이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용산 졸속이전 문제점과 대책 긴급 현안 토론회'에서 "대통령 집무실 용산 졸속 이전 때문에 서울시민의 재산권이 침해받고 있다. 출근길 러시아워로 고통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은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고 했지 용산으로 간다는 공약은 한 적이 없다"며 "그런데 (당선되고 나서) 갑자기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하는 등, 제왕적인 일방통행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후보는 "세계적으로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곳은 민의 표출의 장이 된다"며 "자연스럽게 많은 국민들이 찾게 될 것이고, 녹사평과 이태원, 삼각지 일대는 교통 마비가 불을 보듯 뻔하다. 인근 주민들의 불편과 국민의 표현의 자유가 부딪치면서 민·민간 새로운 갈등이 유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국방부 헬기장이 대통령 전용 헬기장으로 차출되면 국방부 장관, 합참 헬기장은 시민 공간인 노들섬으로 옮겨야 하는데군사 기밀상 보안이 노출되고, 군 주요지휘관들의 안전보장에 취약점이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또 "문재인 대통령 때 1년에 80만의 관광객이 청와대를 관람했다"며 "실제로 대통령이 근무하고 있는 장소에서 대통령과 사진도 찍고, 스킨십도 하며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 줬다. 진정으로 사람 사는 모습을 보여 준 것이다. 이것이 소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이 된다면 윤석열 정부의 잘못을 시정하는 데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