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장관, 첫 행보는 최태원 만남 “규제개혁안 내달라”

이창양 산업부 장관(왼쪽)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8일 상의화관에서 면담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이창양 산업부 장관(왼쪽)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8일 상의화관에서 면담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행보로 18일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최태원 상의 회장을 만났다. 역대 산업부 장관들이 첫 현장 방문지로 주로 중소기업을 향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다.  

이 장관과 최 회장의 면담은 이날 오후 3시 상의회관 20층 대접견실에서 이뤄졌다. 먼저 최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상의를 찾아주셔서 대단히 반갑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민·관 합동으로 성장과 안정에 대한 지혜를 모아야 한다. 대통령도 말씀하셨고 장관님도 그렇게 말씀하셨다고 들었다”며 “정책 하나하나가 중요하지만 리소스(자원)나 시간상 제약 때문에 많은 문제를 동시에 풀어나갈 수 있는 아이디어가 조금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이창양 산업부 장관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이창양 산업부 장관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이 장관은 이에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이라며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한상의가 산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 규제 개혁안을 건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도 했다.


또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신(新)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을 강화해 달라며 기업가정신 복원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도 건의해 달라고 했다. 이 장관은 대한상의를 중심으로 기업들이 기술 나눔 운동, 혁신 노하우 전수를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주길 당부하기도 했다.    

이처럼 이 장관이 첫 현장 방문지로 대한상의를 택해 규제 개혁안을 건의해 달라고 한 데 대해 재계에서는 여러 해석이 나온다. 

먼저 이 장관의 상의 방문은 문재인 정부에 이어 윤석열 정부에서도 대한상의 영향력이 클 것이란 전망을 재차 확인시켜줬다는 평이 나온다. 최 회장은 재계 2위인 SK그룹을 이끄는 수장이기도 한 만큼 대기업이 관심 갖는 규제 개혁에 힘이 실어준 것이란 해석도 있다. 마침 이 장관은 2012~2018년 SK하이닉스 사외이사로도 재직한 바 있다.   
이 장관과 달리 이전 장관들은 첫 행보로 중소기업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았다. 문재인 정부 때 문승욱 전 장관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 속에서 취임식도 생략하고 반도체 팹리스 기업인 실리콘마이터스를 먼저 찾았다. 성윤모 전 장관은 미래 먹거리 창출과 관련된 로봇 제조 중소기업인 로보티즈를, 주형환 전 장관은 수출 하락세 상황에서 중소기업을 먼저 방문했다. 

산업부와 대한상의 측은 이창양 장관의 상의 방문에 대해 “이 장관은 정부와 산업계가 정책의 동반자로서 새 정부의 성장전략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실무 부서 등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공장 방문 등 여러 안을 검토했으나 이날 장관은 5·18 광주 방문 등 일정이 많아 장관이 대한상의로 가고, 차관이 현대차를 가기로 정리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