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추앙한 순정남 구씨, 이번엔 극악무도한 악당 됐다

영화 ‘범죄도시2’와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아래 사진)’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인 배우 손석구 . [사진 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와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아래 사진)’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인 배우 손석구 . [사진 ABO엔터테인먼트]

“사실 지금 현실감이 없어요. 잘 모르겠어요.”

배우 손석구(39)는 자신의 인기가 정말인지 잘 체감되지 않는 듯했다.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구씨 역할로 명실상부 ‘대세 배우’로 떠오른 그는 차기작 촬영차 한 달 반째 필리핀에 머물고 있다. 그런 와중에 그가 악역을 연기한 영화 ‘범죄도시2’는 18일 역대 한국영화 사전예매량 4위에 오르며 오랜만의 국내 흥행작 탄생을 예고했다. 정작 출연작의 인기를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손석구는 “해외에 있다 보니 체감이 어렵다. 빨리 한국에 가서 그 광경을 직접 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영화가 아이맥스(IMAX)로도 나온다는데, 못 볼 것 같아 너무 아쉽다”고 했다.

“장첸과 차별화? 그런 생각 아예 없었다” 

손석구는 2017년 개봉한 전편을 5년 만에 잇는 후속편 ‘범죄도시2’에서 베트남을 무대로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는 범죄자 강해상 역을 연기했다. 영화 개봉일인 이날 화상 인터뷰에서 손석구는 ‘범죄도시2’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원래 거친 액션이나 말에 끌리는 편이 아니다. 그런데도 악역 제안이 워낙 많이 들어와 ‘들어오는 악역 중에 제일 센 거 한 번 하고 당분간 그만하자’는 생각에 선택했다”고 말했다. 또 “물론 1편을 너무 좋아한다. 2편을 찍으면서도 심심할 때마다 볼 정도로 팬이다”고 덧붙였다.

영화 ‘범죄도시2’(위 사진)와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인 배우 손석구 . [사진 JTBC]

영화 ‘범죄도시2’(위 사진)와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인 배우 손석구 . [사진 JTBC]

전편의 ‘빌런’(악역) 장첸(윤계상)의 인상이 워낙 강렬해 부담스러웠을 법도 한데 그는 “부담감은 전혀 없었다”며 “촬영 당시 이 작품이 전작의 속편이라는 생각을 안 했다. 그냥 하나의 독립된 시나리오로 보고 내 해석을 갖고 연기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장첸과의 차별화에 대해서도 “차별화하려는 생각 자체를 안 했다”며 “‘범죄도시2’에서 내 역할은 딱 하나, 관객이 형사 마석도(마동석) 뒤에 안전하게 있으면서 ‘저 나쁜 놈 꼭 잡고 싶다’는 마음이 들게 강렬하고 무서운 임팩트를 주는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해상 캐릭터에 대해 그는 “기본적으로 울분에 차 있는, 화가 많은 인물”이라며 “내적으로는 ‘울분’을 키워드로 잡고, 내가 더 혈기왕성할 때 가졌던 울분, 화가 가득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했다. 거친 악인을 구현하기 위해 살을 10㎏가량 찌웠고, 태닝도 받았다. “멋있는 몸보다 해외에서 호의호식하는 느낌의 몸을 만들고 싶어 전문 트레이너한테 헬스도 안 받았다. 대신 그냥 무식하게 무거운 걸 많이 드는 등 ‘강해상이라면 이렇게 운동했겠다’ 싶은 걸 했다.”

손석구 말처럼 “울분에 차 있는” 인상의 강해상은 말이 많지 않은 대신 맹수 같은 특유의 눈빛이 인상적이다. ‘범죄도시’ 세계관의 핵심인 형사 마석도 역의 마동석도 제작발표회에서 “1편의 장첸이 호랑이라면 2편의 강해상은 사자”라고 맹수에 비유했다. 이에 대해 그는 “마동석 말의 포인트는 어떤 점이 호랑이, 사자 같은지가 아니라 ‘둘이 다르다’는 것”이라며 “눈빛은 하다 보니 나온 것 같다. 감독님이 엄청난 에너지의 소유자여서 그분한테 맞추려고 여러 버전을 찍으면서 좀 더 그런 눈빛도 나오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장르 특성상 액션이 중요해 해당 장면 리허설과 연습에도 공을 많이 들였다. 그는 가장 뿌듯했던 장면으로 엘리베이터 안 액션을 꼽았다. 그는 “감독님 오케이 컷이 나온 뒤에도 내가 한 번 더 하고 싶다고 해서 찍었는데, 그 컷이 들어가 다 같이 만족했다”며 “액션 연습을 열심히 했던 이유가 내가 한 번 더 하고 싶다고 할 때 두말없이 시켜주시는 분위기를 만드는 거였는데, 그게 돼 기분 좋았다”고 회상했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기획·제작자인 마동석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손석구는 “형한테 정말 많이 배웠다. 시간 날 때마다 앉혀놓고 ‘너는 나랑 피가 같아. 너도 나중에 연출도 하고, 글도 쓰고, 제작도 하고, 영화인으로서 할 수 있는 걸 다 해’라면서 많은 걸 알려줬다. 항상 과외받는 느낌으로 현장에 갔다”며 “형은 콘텐트를 제작하는 재미에 사는 것 같은데 나도 그렇게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단편영화 연출경험은 일종의 노후 옵션” 

손석구도 지난해 왓챠 ‘언프레임드’를 통해 단편영화 ‘재방송’을 연출한 경험이 있다. 그는 “연출에 도전했던 경험은 노후 옵션을 하나 만든 것 같았다. 언젠가 연기가 재미없어졌을 때 갈아탈 수 있는 배가 하나 생긴 것”이라며 “앞으로 연출은 무조건 할 생각이다. 사실 올해에 하고 싶었는데, 촬영이 바빠 벌써 5월이다. 빨리 하고 싶다”고 했다.

‘범죄도시2’의 극악무도한 악인 강해상,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조용히 술만 마시는 구씨 등 상반된 캐릭터로 대중을 동시에 만난 손석구는 “사실 1년 간격을 두고 나왔다면 이런 재미가 없었을 텐데, 의도치 않게 재미 포인트가 생긴 것 같다”고 좋아했다. 다만 어떤 이미지로 남고 싶냐는 질문에는 “그냥 늘 내 거 하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고 답했다. “솔직한 배우, 스스로한테 솔직한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다.”  

‘나의 해방일지’ 속 손석구 명대사
“둬. 그냥 두라고. 내가 싼 똥 누가 치워주는 게 너희들은 고맙냐?” (6회)

“나 진짜 무서운 놈이거든. 옆구리에 칼이 들어와도 꼼짝 안 해. 근데 넌 날 쫄게 해. 네가 눈앞에 보이면 긴장해. 그래서 솔직히 말하면 짜증 나. 짜증 나는데 자꾸 기다려. 응? 좀 알아라. 너 자신을 알라고!” (7회)

“본능이 살아 있는 여자는 무서워, 너 무서워.” (10회)

“원래 약한 인간일수록 사악해. 그래서 사악한 놈들이 좀 짠한 면이 있어.” (11회)

“평범은 같은 욕망을 가질 때 그럴 때 평범하다고 하는 거야. 추앙, 해방 같은 거 말고 남들 다 갖는 욕망.” (12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