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바이든 방한때 미사일 쏘나…"핵실험 준비도 다 끝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현 방역위기 실태를 분석하면서 인민생활을 안정시킬 것을 주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현 방역위기 실태를 분석하면서 인민생활을 안정시킬 것을 주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19일 북한이 코로나19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징후가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또 “핵실험도 준비는 다 끝났고 타이밍만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하태경,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춘 것인가’라는 질문에 “징후를 포착했기 때문에, 거의 준비는 완료 단계에 있기 때문에 어떤 시점에서 미사일이 발사되고 핵실험을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발사 가능성이 있는 게 어떤 미사일이냐’는 질문에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하는데 따로 보고는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한미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ICBM 발사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여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ICBM 등 전략적인 도발에 대비해 다양한 미군 전략자산 전개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확산세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입장 변화가 읽히고 있다는 점도 전했다. 당초 북한은 백신 접종은 필요없다고 판단했지만 최근 접종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는 게 하 의원의 설명이다.

하 의원은 “백신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백신 접종은 필요없다는 것이었는데 지난 17일부터 입장이 바뀌기 시작했다”며 “노동신문이 백신 접종이 효과가 있다는 보도를 하고 있고 이 기점부터 바뀌기 시작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정원은 우리나라의 지원 의사와 관련해 공식 반응이 없지만 의약품 지원을 실질적으로 거부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