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과 사진찍던 여성, 턱 물어뜯겼다…야수 본능 깨운 이 냄새

아기 곰에게 턱을 물어 뜯기는 메디나. [트위터 캡처]

아기 곰에게 턱을 물어 뜯기는 메디나. [트위터 캡처]

 
연어 샐러드를 먹은 직후 아기 곰을 안고 사진을 찍으려던 여성이 곰에게 턱을 물어뜯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영국의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메디나는 러시아 그로즈니의 한 공원에서 아기 곰과 사진 찍으라는 곰 주인의 말에 돈을 지불한 뒤 곰을 껴안았다고 말했다. 

메디나의 얼굴을 핥는 듯 하던 곰은 메디나가 방금 전에 먹은 '연어 샐러드' 냄새를 맡았고, 이에 즉시 동물적 본능을 드러내 메디나의 턱을 물어뜯었다. 

메디나는 당시 상황에 대해 "불쌍한 아기 곰은 굶주린 상태였다"며 "낑낑거리면서 내게 기어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내 얼굴에 밀착할 때 밀어내려고 했지만 배고픈 아기 곰은 (연어 냄새에) 반사적으로 내 턱을 꽉 물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은 메디나의 동생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메디나는 "주인은 물론 그 누구도 아기 곰을 떼어낼 수 없었다"면서 "물린 곳에서 많은 피가 흘러 처음에는 곰이 내 살을 먹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메디나는 곧바로 구급차를 불렀고, 기다리는 동안 공원을 산책하던 사람들이 달려와 자신을 도와주었다고 전했다. 

그는 광견병과 파상풍 예방 주사를 맞았고 다행이 물린 상처 외에 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나는 퇴원 후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그는 "곰 주인이 내가 곰을 화나게 해서 그런 것이라고 비난했지만 영상을 보면 그렇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곰이 경찰관의 손도 물어, 경찰관도 예방주사를 맞았다"며 "곰한테 분유 같은 유아용 음식만 먹인 게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인이 곰을 이용해 돈만 벌고 곰한테 입마개도 하지 않고 제대로 된 먹이도 주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메디나는 아기 곰의 먹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지만 고소를 취하해달라는 곰 주인의 요청은 거부하며 "동물 학대에 반대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