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사퇴 집회측 "2030 개딸 맞냐고? 신분증 검사하겠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대전 유성구 충대정문오거리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대전 유성구 충대정문오거리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20일 열리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퇴 촉구 집회 주최 측이 2030 여성 지지자들, 이른바 ‘개딸’들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주최 측은 “참가자 전체에 대한 신분증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집회 주최 측인 ‘민주당 2030 여성 지지자 모임’은 20일 오후 SNS를 통해 “박지현 비대위원장 규탄 집회를 외부에서 의도적으로 날조, 왜곡하려는 시도가 있다는 제보를 접수했다”며 “부득이 오늘 참가자 전체에 대해 신분증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앞서 지난 19일 이들의 집회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 “실제 민주당을 지지하는 2030 여성 지지자들이 아니다”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이런 주장은 주로 박 위원장의 행보를 지지하는 일부 민주당 2030 여성 지지자들로부터 나왔다.

박 위원장도 20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게 정말 개딸 분들인지는 사실 저는 좀 궁금하긴 하다”라며 의구심을 표했다.

박 위원장은 “어제(19일) 제가 대전에서 2030 여성들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지지를 해주고 응원해주셨다.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분들의 비난·비판은 많이 들었지만, 그분들 중에 2030 여성은 단 한 분은 계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주최 측은 20일 긴급 공지를 통해 “참가자 전체에 대한 신분증 확인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꼭 신분증이 아니더라도 연령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퇴 촉구 집회 주최측 SNS 캡처]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퇴 촉구 집회 주최측 SNS 캡처]

 
집회 주최 측은 “박 위원장이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민주당 소속이었던 박홍률 목포시장 예비후보를 부당하게 제명하는 등 ‘해당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위원장이 노영민 후보에 대해 ‘대선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인 부동산 정책 실패에 책임 있는 분’이라고 하거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박홍률 예비후보를 별다른 소명절차 없이 당에서 제명한 것을 ‘해당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박 위원장은 무분별한 해당 행위로 피해를 받은 지방선거 후보에게 공식 사과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최소한의 사과나 반성이 어렵다면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2030 여성을 대표할 수 없다. 민주당 2030 여성 지지자는 박 위원장의 행보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0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비대위원장 사퇴 촉구 및 사과 요구’ 집회를 열겠다”는 신고를 18일 접수했다. 신고된 집회 인원은 500명이지만, 경찰에서는 100명 안팎의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