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족한 관상 보완해준다"…명당 입증받은 조상묘 어디

김건희 여사

김건희 여사

백재권 교수 "대통령 당선으로 명당 입증"  

세종시에 있는 윤석열 대통령 조상 묘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대통령 당선으로 결국 조상 묫자리가 명당으로 입증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어서다.  

풍수지리 전문가인 백재권 사이버한국외대 겸임교수는 지난 20일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 조상 묘 뒤편 장군봉이 주산(主山)인데, 이 산이 '어좌사(御座砂)' 형태를 하고 있다”라며 “어좌사는 팔걸이가 있는 의자 모양의 산을 말하며, 이런 형태를 지닌 산은 출세·성공 등의 기운이 후손에게 작용한다”고 했다. 풍수지리학 박사이자 관상가인 그는 2017년부터 2년간 유력 정·재계 인사 관상을 동물에 빗대 풀이한 칼럼을 언론에 싣기도 했다.

백 교수는 “주산에서 내려온 기운이 모인 곳이 바로 윤 전 총장 조상 묘가 있는 지점”이라며 “돈보다는 명예가 나올 자리”라고 말했다. 백 교수는 “윤 전 총장 문중이 (1만기가 모여 있는) 공원묘원에서 운 좋게 명당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백재권 교수가 윤석열 전 총장 조상 묘에서 풍수지리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백재권 교수

백재권 교수가 윤석열 전 총장 조상 묘에서 풍수지리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백재권 교수

 

"풍수의 힘만은 아니지만 영향 끼쳐"

지난해부터 비슷한 주장을 해온 그는 "흔히 명당이라고 일컫는 곳을 풍수 전문용어로는 혈(穴) 자리라고 부른다"며 "혈은 구멍이다. 그만큼 좁은 공간이라는 뜻이다. 집터가 아닌 묘터는 혈 자리가 더 좁다"고 했다. 백 교수는 “윤 대통령 조상묘가 있는 곳은 지기(地氣)가 멈추지 못하고 그냥 흘러 지나가는 산맥처럼 보여 명당을 찾기기 쉽지 않아 명당으로 분류한 사람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윤 대통령이 풍수(風水)의 힘으로만 당선됐다고 볼 수는 없지만, 명당의 힘이 당선에 영향을 끼친 것은 확실하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세종시 장군면 공원묘원에 있는 선영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세종시 장군면 공원묘원에 있는 선영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부인 김건희 여사는 '공작상'”

 
백 교수는 “관상(觀相)으로 윤 대통령을 분석하면 강한 권력이 깃들어 있는 상(相)이다. 그러나 귀(貴)가 부족하다. 귀함을 보완시키지 않으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도 당선이 안 된다. 이 묘는 '악어상'을 지닌 윤 대통령의 부족한 관상 부분을 보완해주는 특별한 명당”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백 교수는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관상을 동물관상(動物觀相) 관점에서 공작상”이라며 “김 여사는 공작 중에서도 귀한 대접을 받을 '백공작상'이라서 남편인 윤 대통령도 승승장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백 교수는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 부인 펑리위안(彭麗媛)은 '청공작상'이며, 펑리위안 관상 덕으로 남편이 국가 주석이 됐다고 본다”며 "공작상이라해서 모두 영부인이 되거나 출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공작 모습

공작 모습

 
세종시 한 공원묘원에는 윤 대통령 조부(祖父) 등 조상 유해가 안장돼 있다. 2009년부터 충남 공주와 논산, 전북 완주 등에 흩어져 있던 조상 묘를 이장했다. 윤 대통령 선영은 대통령 등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호 대상으로 분류됐다. 경찰은 대통령실 경호처와 공조를 통해 윤 대통령 당선 이후 날마다 선영을 하루 2~3차례 순찰하고 있다.

 
당초 경찰은 공원묘원에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공원 묘원 입구에서 윤 대통령 선영 묘까지 전봇대를 6~7개 설치해야 하는 등 비용이 수천만 원이 드는 데다 개인 땅이어서 CCTV를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 소유인 공원묘원에 CCTV를 설치하면 특혜 논란이 있을 수 있고, 공원묘역 측에서도 비용을 들여 설치할 의사가 없어 순찰만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윤석열 대통령 조부모와 증조부모·고조부모 등 조상묘가 함께 모셔져 있는 세종시 한 공원묘원 곳곳에 잔디가 훼손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해 5월 윤석열 대통령 조부모와 증조부모·고조부모 등 조상묘가 함께 모셔져 있는 세종시 한 공원묘원 곳곳에 잔디가 훼손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해 5월 조상 묘 훼손 논란도 

한편, 윤 대통령 조상 묘는 지난해 5월 훼손 논란이 일었다. 당시 묘지 봉분 위에는 인분과 계란 껍데기 등 음식 찌꺼기가 올려져 있었고, 식칼과 부적, 1m 정도 길이의 머리카락 한 뭉치 등이 봉분 앞에 묻혀 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훼손 여부가 불분명한 데다 용의자를 특정할 수 없어 수사는 중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