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

소방대원이 아파트에서 투신한 40대 여성과 발달장애 아들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은 모두 숨졌다. [중앙포토]

소방대원이 아파트에서 투신한 40대 여성과 발달장애 아들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은 모두 숨졌다. [중앙포토]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아들과 함께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0분께 성동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A씨(43)와 아들 B(6)군이 추락한 채 발견됐다.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모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은 모두 숨졌다. 당시 A씨의 남편은 다른 자녀의 학원을 데려다주기 위해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B군을 기르며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동구에 따르면 B군은 관내 복지관에서 발달장애 재활 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A씨 가정은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은 아니었고, 따로 경제적 어려움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또 벌어지면서 장애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최근 경기 시흥에서 발달장애 20대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모친이 기소되는 사건이 벌어졌고, 지난해 2월에도 5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는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홀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