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첫 시즌 마친 황희찬 "손흥민의 기록에 도전하고 싶어요"

EPL 첫 시즌을 마친 황희찬. [뉴스1]

EPL 첫 시즌을 마친 황희찬. [뉴스1]

"(손)흥민이 형 기록에 도전하고 싶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첫 시즌을 마친 황희찬(26·울버햄턴)의 눈은 벌써 다음 시즌을 향하고 있었다. 24일 오전 영국에서 귀국한 황희찬은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첫 EPL 시즌, 아쉬움이 있지만 자신감도 생겼다. 수준 높은 선수들과 경쟁하면서 동기부여가 됐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더 좋은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황희찬은 진주목걸이를 걸었다. 그는 "진주목걸이가 요즘 유행이다. 한 시즌 열심히 한 나에게 주는 선물로 하나 장만했다"며 웃었다.  

진주목걸이를 한 황희찬. [연합뉴스]

진주목걸이를 한 황희찬. [연합뉴스]

황희찬은 지난해 8월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울버햄튼으로 임대 이적했다. 울버햄튼은 이미 2021~22시즌 리그 3경기를 치른 상태였다. 도중에 합류한 황희찬에겐 적응기가 필요할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는 예상을 뒤엎고 맹활약했다. EPL 데뷔전이었던 4라운드 왓퍼드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그는 7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9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도 득점하는 등 EPL 입성 후 6경기에서 4골을 몰아쳤다. 별명처럼 '황소' 같은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를 허물었다. 황희찬이 예상보다 빠르게 팀에 녹아들자, 울버햄튼은 완전 영입을 추진했다. 올해 1월 울버햄튼으로 완전 이적하며 2026년까지 계약했다. 

그러나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시즌 중반 햄스트링을 다쳐 한 달 이상 뛰지 못했다. 이후 1골 1도움을 추가하는 데 그치며 총 5골 1도움으로 EPL 데뷔 시즌을 마쳤다. 황희찬은 "후반기 공격 포인트가 많지 않아서 아쉽다. 물론 감독님이 미드필더와 공격수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주문했다. 임무에 집중하다 보니, 공격 포인트가 부족했다.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연계 뿐 아니라 스스로 결정하는 부분까지 다 잘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고 털어놨다. 


황희찬은 대표팀 선배 손흥민의 뒤를 따라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를 꿈꾼다. [뉴스1]

황희찬은 대표팀 선배 손흥민의 뒤를 따라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를 꿈꾼다. [뉴스1]

황희찬은 대표팀 선배이자, EPL을 함께 누비는 손흥민을 보며 자극을 받았다고 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에서 23골을 터뜨리며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유럽 최고 리그인 EPL에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 득점왕은 손흥민이 최초다. 황희찬은 "흥민이 형과 같은 리그에서 뛰면서 매주 지켜봤지만 너무 대단하다. 한국 축구를 대표해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같은 대표팀 동료이자 후배로 자부심을 느낀다. 저렇게 좋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많은 선수들이 흥민이형을 목표로 삼고 운동하고 있다. 후배로서 그 길을 따라가는 입장이지만, 나도 그 기록에 도전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인터뷰를 마치며 황희찬은 "6월 한국 축구대표팀의 국제경기(A매치)도 있고, 올해 11월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있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