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내린 급매물도 안팔려" 송파 비명…용산도 상승세 멈춰

기자
김원 기자 사진 김원 기자
서울지역의 주택 매매 가격이 약보합세를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초고가 아파트는 강세를 이어가면서 중저가 아파트와의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 한 부동산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서울지역의 주택 매매 가격이 약보합세를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초고가 아파트는 강세를 이어가면서 중저가 아파트와의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 한 부동산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금리 인상과 환율 급등 등의 여파로 서울 아파트값 하락 폭이 커지고 있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21곳의 아파트값이 내렸고 3곳은 보합세를 보였다. 매물은 늘고 있지만, 매수 여력이 떨어지고 매수 심리 위축되면서 거래절벽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아파트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3% 하락했다. 최근 4주 연속 하락했고, 일주일 전(-0.02%)보다 낙폭이 커졌다. 낙폭으로는 올해 2월 28일(-0.03%) 조사 이후 최대치다. 

특히 강북지역의 하락폭이 커졌다. 서대문구(-0.03%→-0.06%), 성북구(-0.04%→-0.05%), 노원구(-0.04%→-0.05%), 동대문구(-0.03%→-0.05%), 은평구(-0.02%→-0.05%), 도봉구(-0.02%→-0.04%)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했다. 노원구 상계동에서 영업하는 김모 공인중개사는 "시세보다 5000만원가량 가격을 낮춘 매물이 계속 나오는 데 매수세가 자취를 감춰 매물이 쌓이고 있다"며 "매수하려는 사람이 나타나면 지금 나온 가격보다 더 낮은 가격에 흥정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선 이후 대통령 집무실 이전 등의 효과로 12주 연속 아파트값이 올랐던 용산구도 보합(0.00%)을 기록했다. 강남구 역시 3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고, 송파구(-0.02%)와 강동구(-0.03%)는 지난주보다 낙폭이 0.01%P 각각 확대됐다. 

특히 강남 3구와 강동구가 있는 동남권은 0.01% 하락해 올해 대선 직전인 3월 7일(-0.01%) 조사 이후 세달여 만에 약세로 돌아섰다. 송파구 잠실동의 파인애플상가에서 영업하는 한 공인중개사는 "3년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매수세가 더 위축됐다"며 "시세보다 2억원 내린 급매물도 거래가 안 된다"고 말했다. 


부동산원은 "급격한 금리 인상 부담과 경제위기 우려, 삼성, 잠실, 청담, 대치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 다양한 하방압력으로 매수세 및 거래 활동이 위축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3일 기준 6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375건으로 지난해 동기(3943건)의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부동산원]

[한국부동산원]

 
일부 초고가 아파트 단지에서 이뤄진 최고가 거래의 영향으로 서울 25개 구 가운데 서초구(0.02%)만 이번 주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29.97㎡는 지난달 23일 68억원(19층)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3월 해당 면적 전 고가인 63억원(36층)에 비해 2달 만에 5억원 오른 것이다. 지난해 6월 거래된 51억 원(18층)보다는 무려 17억원 상승했다.

경기도(-0.03%)와 인천(-0.06%) 아파트값도 일제히 내리면서 수도권(-0.04%) 아파트값 하락 폭도 지난주보다 0.01%P 확대했다. 전국 아파트값 역시 0.03% 내렸다. 부동산원이 주간 가격 변동을 조사하는 176개 시군구 가운데 하락지역은 지난주 97곳에서 109곳으로 늘었다. 대구(-0.18%), 세종(-0.15%), 전남(-0.08%), 대전(-0.04%), 울산(-0.02%) 등의 약세도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그동안 너무 많이 오른 데 따른 가격 부담과 금리 인상 우려 속에 매물은 소폭 증가했으나, 수요가 감소하며 0.01% 내렸다. 인천(-0.09%)과 경기(-0.02%)도 약세가 지속했다. 

당초 계약갱신청구권에 따른 '8월 전세 대란'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아직 조짐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정부가 21일 임대 물량 확대를 위해 임대인에게 인센티브를 주고, 임차인 지원 제도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임대차 시장 안정 방안'을 확정해 발표한 데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 수요가 월세로 분산되고, 경기, 인천 등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